2018년 4월21일 토요일    단기 4351년 음력 3월6일(癸未)
정치종합

안동·예천·울릉 現 단체장 “무소속 출마”

기사전송 2018-04-17, 21:47:56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싸이로그 구글
권영세 “여론조사 계속 선두”
이현준 “군민의 뜻 받들겠다”
최수일 “백년대계 울릉 앞장”
0417권영세안동시장출마기자회견
권영세 안동시장
이현준예천군수기자회견
이현준 예천군수
울릉군수무소속출마선언
최수일 울릉군수


자유한국당 경북 기초단체장 공천에서 탈락한 3선 도전 단체장들이 한국당을 탈당, 무소속 출마가 잇따르고 있다.

3선에 도전하는 △권영세 안동시장 △이현준 예천군수 △최수일 울릉군수가 자유한국당 공천 배제에 반발해 17일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권 안동시장은 이날 오전 안동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론조사에서 한 차례도 선두를 놓치지 않은 사람을 경선에서 배제한 저의를 묻고 싶다”며 “안동시민 후보가 돼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고향 안동에서 최선을 다하는 충복이 되기 위해 선거 끝까지 완주하겠다”며 “당선돼 기본이 바로 서고 원칙과 기준이 뚜렷한, 상식이 통하는 안동을 건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예천군수도 예천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선 배제와 관련해 중앙당에 이의 신청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는 등 정당하게 경선에 참여할 기회조차 빼앗겨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천군 일은 예천군민에 의해 결정돼야 한다. 국회의원에게 충성을 강요하는 한국당의 오만한 결정을 군민과 함께 심판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울릉군수도 기자회견에서 “당 결과에 겸허히 수용하지만 당 기여도가 높고 여론조사에서도 줄곧 1위를 유지 했으나 검찰의 기소 때문에 제외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 그는 “관광중심 경제 구축, 농어업 소득 증대, 미래를 위한 녹색 개발 등으로 ‘백년대계 울릉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무소속 출마하겠다”고 덧붙였다.

지현기·권중신·오승훈기자
독자한마디 폰트 키우기폰트 줄이기 프린트 요즘 싸이로그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