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오르는 달집에 액운 날리고 행운 빈다
타오르는 달집에 액운 날리고 행운 빈다
  • 박효상
  • 승인 2018.02.2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행사
올해 달집 크기 전국 최대 규모
패럴림픽 성화채화도 함께 열려
정월-달집태우기
청도군은 내달 2일 청도군 둔치에서 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 행사를 갖는다. 사진은 지난해 정월대보름 행사.

경북 청도군이 올해 정월대보름(3월 2일)날 청도천 둔치에서 군민 안녕과 화합을 도모하고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행사를 개최한다.

청도군은 매년 정월 대보름날 달집을 만들어 태우며 군민 안녕과 화합, 풍년농사, 액운을 물리치고 자손의 번창과 행운을 기원해왔다.

특히 올해는 격년으로 개최되는 경북도 무형문화제 38호 도주줄당기기 전통문화 재현행사와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성화채화 행사도 함께 열린다.

도주줄당기기는 짚단 3만여단을 꼬아 만든 길이 100m의 대규모 줄을 동군(청도읍, 운문면, 금천면, 매전면)과 서군(화양읍, 각남면, 풍각면, 각북면, 이서면)으로 나눠 행해지는 대규모 줄당기기로 장관을 연출한다.

올해 달집은 솔가지 250여톤과 지주목 150개, 볏짚 200단, 새끼 30타래를 이용하여 높이 15m, 폭 10m의 전국 최대 규모로 제작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소원문써주기, 쥐불놀이, 윷놀이 등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민속놀이와 축하공연, 불꽃놀이 등 한마당 잔치가 벌어질 예정이다.

이승율 군수는 “정월대보름 행사를 통해 잊혀져 가는 세시풍속과 전통 민속문화를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청도=박효상기자 ssd2966@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