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는 개이고
비는 개이고
  • 승인 2019.12.16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는 그치고

공원 한쪽 구석에

젖은 벤치 둘레에는

먹이를 찾는 비둘기들

때때로 참새가 섞여

까치 소리가 푸른 잎을 찢는다

나무들은 녹색 산소를 가득 채우고

시간은 녹색에 녹아 노닌다

만약 이런 한 때를 많이 가진다면

인간들은 상냥하고 부드러워질까

머릿속을 텅비우고 차량의 흐름에 눈을 돌려

마음을 비우고 나를 돌아본다

비는 다시 또닥또닥

오늘의 일기예보는…

무거운 몸 이대로 젖어도 여름날의 비

새들은 콘크리트 바닥을 쪼아댄다

자유는 있어도 배고픔은 가련해

인간의 평화가 새들의 낙원이라고

나는 곰곰이 그렇게 생각한다

번역 가와하라다 노리코

◇데라구치 히사꼬= 1947년 일본 오오사카출생. 창작21작가회 동화부문 신인상등단(12),시, 작사, 하이쿠, 단가 활동,아송문학회원, 단가느릅나무elm회원.

<해설> 비 그친 공원벤치 주변에 비둘기와 참새는 먹이 찾고 까치는 푸른 잎을 찢는다. 공원벤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상의 상쾌한 풍경을 가감 없이 서술하고 있다.
시인이 하고자 했던 것은 자유는 늘 고통이 따른다는 비애를 말함이었을 것이다. 거기에 평화까지 곁들여서….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