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무서운 북한...도쿄올림픽 불참 선언
코로나가 무서운 북한...도쿄올림픽 불참 선언
  • 승인 2021.04.06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8년 서울대회 이후 33년 만
확보한 출전권 24장 반납할 듯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북한이 33년 만에 하계올림픽에 불참한다. 북한은 코로나19에서 선수들을 보호하려고 7월 23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는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북한은 냉전 시대 반쪽 대회로 치러진 1984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에 나가지 않았다. 냉전이 끝나고 데탕트 시대의 개막을 알린 1988년 서울올림픽에도 불참했다.

모기를 매개로 태아의 소두증을 유발하는 지카 바이러스가 브라질을 덮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에도 북한은 선수단을 보냈다. 북한은 특히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이래 7차례 하계 올림픽 중 금메달을 못 딴 시드니, 아테네 2개 대회를 제외하곤 대회마다 금메달을 2개 이상씩 따낸 스포츠 강소국이다.

북한은 6일 현재 양궁 2장, 육상 4장, 탁구 4장, 수영 다이빙 1장, 체조 1장, 레슬링 3장, 사격 2장, 복싱 1장 등 8개 종목 18장의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전통적 메달 종목인 역도에서 거의 수중에 넣은 여자 4장, 남자 2장을 합치면 9개 종목, 24장으로 늘어난다.

탁구 여자대표팀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제대회에 거의 출전하지 않아 북한 선수들의 세계랭킹이 우리 선수들보다 낮지만, 실력이 랭킹에 제대로 반영된 건 아니다”라며 “우리로선 북한의 올림픽 불참으로 메달 획득 경쟁에서 다소 유리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