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플랜 B’에 김동연·최재형·김세연 등 거론
野, ‘플랜 B’에 김동연·최재형·김세연 등 거론
  • 윤정
  • 승인 2021.05.0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잠행 길어져 ‘대안’ 관심
尹 처가·보수 악연 등 검증 변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르고 있기는 하지만 ‘잠행’이 계속되면서 야권이 꺼내 들 수 있는 대안 후보들, 이른바 ‘대선 플랜B’에 관심이 쏠린다.

현재 ‘플랜B’로 거론되는 인사들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최재형 감사원장, 김세연 전 국민의힘 의원이다.

김 전 부총리는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최근 사석에서 한 정치권 인사에게 ‘플랜B’를 고민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과 최근 물밑 행보를 계기로 대안으로 떠오를 조짐이다.

그는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국면에서 여권 일각에서 출마를 제안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재형 감사원장도 구체적 움직임이 없지만 야권 주자로서의 가능성이 거론된다. 그는 ‘탈원전 감사’를 이끌면서 여권의 집중 공세를 이겨낸 바 있다.

또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자유한국당을 해체돼야 할 ‘좀비정당’으로 규정, 강한 인상을 남긴 김세연 전 의원도 같은 후보군에 속한다.

70년대생인 그는 특히 기본소득 논의와 관련해 여권의 유력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SNS에서 연일 비판하고 나서면서 주목도가 커지고 있다.

이처럼 ‘플랜B’ 인사들이 거론되는 것은 그만큼 윤석열 카드에 대한 기대심리가 점차 줄어들고 있음을 방증한다.

최대 변수는 역시 검증이다. 여권은 여권대로 윤 전 총장 처가를 향한 검증의 칼을 갈고 있는 분위기다. 친여 성향 유튜브와 블로그 등에선 처가에 관한 의혹 제기가 이어진다.

특수통 검사로서 권력형 비리 사건을 자주 맡은 윤 전 총장에게 과거 수사 경력과 보수진영과의 악연이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다는 시선도 있다.

당내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의 지지율이 부진을 면치 못하는 것도 대안론의 무게를 키울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