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홈런 2방 맞고 3이닝 3실점…몸에 이상 느껴 강판
김광현, 홈런 2방 맞고 3이닝 3실점…몸에 이상 느껴 강판
  • 승인 2021.06.0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빅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한 이닝에 홈런 2개를 허용했다.

몸에 이상을 느껴, 조기에 마운드를 내려가는 아픔도 겪었다.

김광현은 5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2안타를 내주고 3실점 했다. 피안타 2개가 모두 홈런이었다. 삼진은 3개를 잡았다. 

피안타는 많지 않았지만, 피홈런 두 개가 만든 상처가 깊었다.

김광현은 0-3으로 뒤진 4회초 몸에 이상을 느껴, 마운드를 내려갔다. 김광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65에서 4.05로 나빠졌다.

김광현은 1회초 1번 타자 에우헤니오 수아레스를 142㎞ 몸쪽 직구로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고, 첫 이닝을 삼자범퇴로 막았다.

그러나 2회 첫 타자 타일러 스티븐슨에게 초구 143㎞ 직구를 던지다가, 왼쪽 담을 넘어가는 선제 솔로포를 허용했다.

카일 파머에게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해 1사 1루에 몰린 김광현은 조너선 인디아에게 볼 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43㎞ 직구를 던졌다. 타구는 또 한 번 왼쪽 담을 넘어갔다.

김광현이 올 시즌 한 경기에 홈런 2개를 허용한 건, 이날이 처음이다.

빅리그에 입성한 2020년에는 9월 20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홈런 2개를 맞았다.

그러나 이날 전까지 한 이닝에 홈런 2개를 맞은 적은 없었다.

김광현은 3회를 삼자범퇴로 막고 다시 힘을 내는 듯했다.

그러나 4회초 수비를 시작하기 직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가 김광현의 몸에 이상 징후를 발견했다.

마이크 실트 감독이 마운드에 올라왔고, 김광현과 대화를 나누다가 공을 받아들었다. 김광현은 3이닝만 소화하고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현지 중계진은 "김광현이 허리에 통증을 느꼈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타석에는 한 번 들어서서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3회말 선두타자로 등장한 김광현은 루이스 카스티요의 바깥쪽 체인지업을 건드렸고, 전력 질주했지만 1루에서 아웃됐다.

김광현의 시즌 타율은 0.083(12타수 1안타)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