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사망사고 패러글라이딩 운영자 금고형 집유
추락사망사고 패러글라이딩 운영자 금고형 집유
  • 김종현
  • 승인 2021.06.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장치 확인을 소홀히 해 사망사고를 낸 패러글라이딩 운영자가 금고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4단독 김남균 판사는 패러글라이딩 안전장치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아 조종사가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사)로 기소된 A씨에게 금고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청도에서 패러글라이딩 체험 레포츠 업체를 운영한 A씨는 지난해 5월 패러글라이딩 조종사 B(당시 62)씨가 이륙하기 전 안전벨트 등을 제대로 결속했는지 확인하는 등 사고 방지를 위한 업무상 주의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체험객(21)과 함께 이륙한 B씨는 3분도 안 돼 70m 상공에서 하네스(harness·패러글라이드와 몸을 연결하는 기구)에서 몸이 빠지면서 추락해 숨졌다.

체험객은 혼자서 패러 글라이드를 타고 4분가량 표류하다 근처 나무 위로 추락해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등 상처를 입었다.

김 판사는 “B씨가 비행경력 30년이 넘는 조종사여서 사고 발생이 전적으로 A씨 과실이라고 보기 어려운 점,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밝혔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