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이베이 새 주인 되나
신세계, 이베이 새 주인 되나
  • 강나리
  • 승인 2021.06.16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네이버 인수가 4조 제시
인수 확정 시 이커머스 시장 2위
롯데, 다른 M&A로 반전 모색
이베이코리아의 새 주인으로 신세계그룹의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이 선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와 네이버 연합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게 되면 이커머스 업계의 초대형 공룡이 탄생하게 된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정확한 인수 제시가와 조건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마트·네이버는 인수가로 4조원대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전 경쟁자였던 롯데쇼핑은 인수가로 3조원 이하를 써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선 본입찰에서 경쟁한 롯데쇼핑이 패배를 인정한 점 등을 고려할 때, 더 많은 인수가를 제시한 이마트·네이버 연합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자로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신세계는 통합 온라인 쇼핑몰 SSG닷컴을 운영하고 있다. 다만 시장점유율이 3% 수준에 그쳐 오프라인과 달리 온라인에선 경쟁업체에 크게 밀리는 상태다. 이베이코리아 인수가 확정되면 신세계는 단숨에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 2위 업체로 올라서게 된다.

하지만 이마트는 아직 인수 여부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현재까지 이베이 측에서 통보받은 내용이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 이마트는 16일 “이베이코리아 지분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참여해 이베이와 논의를 진행 중이지만, 현재 확정된 내용이 없다”고 공시했다.

G마켓과 옥션, G9 등 3개 오픈마켓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기준 시장점유율이 12%, 네이버는 18%, 쿠팡은 13%로 추정된다. 이마트가 운영하는 SSG닷컴 점유율 3%를 고려하면 이베이코리아 인수 후 이마트-네이버의 점유율은 33%로 쿠팡에 크게 앞선다. 신세계와 네이버는 올해 3월 2천5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며 전방위적 협력 강화 방침을 발표한 후 처음으로 M&A 시장에서 손을 잡았다.

한편 이번 이베이 인수전에서 고배를 마신 롯데의 경우 업계 입지 면에서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다만 롯데가 다른 인수합병(M&A)으로 반전의 기회를 모색할 가능성도 남아 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