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ee
Tree
  • 승인 2021.07.0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무훈작-Tree
“나무는 자기 몸으로 나무이다/자기 온몸으로 나무는 나무가 된다/자기 온몸으로 헐벗고 영하 13도 영하 20도 지상에 온몸을 뿌리박고 대가리 쳐들고 무방비의 나목으로 서서 아 벌 받은 몸으로, 벌 받는 목숨으로 기립하여/그러나 이게 아닌데 이게 아닌데 온 혼(魂)으로 애타면서 속으로 몸속으로 불타면서 버티면서 거부하면서 영하에서 영상으로 영상 5도 영상 13도 지상으로 밀고 간다, 막 밀고 올라간다//중략//푸른 잎이 되고 푸르른 사월 하늘 들이받으면서 나무는 자기의 온몸으로 나무가 된다/아아, 마침내, 끝끝내 꽃 피는 나무는 자기 몸으로 꽃피는 나무이다.” (겨울 나무로 부터 봄 나무에로/ 황지우)

황지우 시인은 “가슴이 무너진 적이 없는 사람은 시를 쓸 수가 없다”고 술회 하였다.

그림에서는 어떤 나무가 살아있을까! 식물적인 그림, 폭력적이지 않은 그림, 쉽게 정의를 하기는 어렵지만 내 그림 속의 나무들은 가슴이 무너져 본적이 있을까! 석고를 겹쳐 바른 투명하리만치 하얀 캔버스 위에 서 있는 나무들은 겨울을 닮아있다.

생존을 위한 마지막 잎마저 버리고 차디찬 석고 위에 수직으로만 서있는 나무는 생명에 대한 본질이다. 그 속에는 가져야 할 것도, 남길 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오로지 생명에의 의지만이 하늘을 향하고 있다. 그림자만으로도 나무는 충분한 생명력을 가지고 있다.

두텁게 덧발라진 차가운 석고위로 조심 서럽게 싹을 내밀고 캔버스위에 뿌리를 내린 나무는, 그림자를 나이테처럼 드리고 있다. 군락을 이루지 않고 멀리 물러선 나무들은 때로는 모이고 때로는 홀로 가면서 생명과 시간에 대한 질문을 한다.

단순화된 나무는 겨울을 지나 봄으로 가는 우리의 긴 여정에 대해 다시금 질문하고, 또 대답을 한다.

이무훈 작가
※ 이무훈은 영남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 서양화과를 수료했다. 7회의 개인전과 대구현대미술가협회 정기전 및 특별전 등 다수의 단체점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