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21이닝 무실점 행진…시즌 5승
김광현, 21이닝 무실점 행진…시즌 5승
  • 승인 2021.07.1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프란시스코전 6이닝 책임져
팀 3-1 승리…평균자책점 2.87
94타자 연속 무피장타 기록도
메이저리그 가장 ‘뜨거운’ 투수
SANFRANCISCOGIANTSST.LOUISCARDINALS
18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샌프란시스코 경기에서 김광현이 선발로 나와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전체 승률 1위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상대로 눈부신 호투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5승을 달성했다.

김광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와 홈경기에서 선발 6이닝 동안 3안타와 볼넷 2개를 허용했으나 무실점으로 막았다.

투구 수 85개를 기록하며 탈삼진 1개를 곁들인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가 3-1로 승리하면서 시즌 5승(5패)째를 수확했다.

또한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한 그는 시즌 평균자책점(ERA)을 3.11에서 2.87로 떨어뜨렸다.

특히 김광현은 지난 1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 4회부터 2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며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뜨거운 투수 중 한 명으로 떠올랐다.

그는 또 최근 94타자 연속 2루타 이상을 허용하지 않는 무피장타 기록도 이어갔다.

지난 6일 샌프란시스코 방문경기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던 김광현은 이날도 초반부터 마운드를 지배했다.

1-0으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세인트루이스는 6회말 선두타자 딜런 칼슨의 2루타에 이어 폴 골드슈미트가 우월 2점홈런을 쏘아 올려 3-0으로 달아났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점수 차가 벌어지자 7회초 김광현을 내리고 라이언 헬슬리를 마운드에 교체 투입했다. 그러나 헬슬리는 선두타자인 플로레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뒤 1사 후 두가에게 좌전안타를 맞은 뒤 좌익수 오닐의 실책가지 겹쳐 1실점했다.

헬슬리는 에스트라다에게도 안타를 맞자 세인트루이스 벤치는 좌완 헤네시스 카브레라를 긴급 투입해 추가 실점을 막았다. 9회초에는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알렉스 레예스가 무사 1,2루의 위기를 자초했으나 실점없이 팀 승리를 지켰다.

김광현은 타석에서는 2타수 무안타에 그쳐 타율 0.136으로 조금 떨어졌다.

전날까지 64승 52패로 승률(0.644) 전체 1위를 달리던 샌프란시스코는 김광현에 가로막혀 5연승에서 제동이 걸렸다.

한편 이날 경기에는 김광현의 아내와 아이들이 부시스타디움을 찾아 홈팬들의 박수를 받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