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후 농공단지 미래형 산단으로 바꾼다
낙후 농공단지 미래형 산단으로 바꾼다
  • 곽동훈
  • 승인 2021.07.22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활성화 방안 발표
연구개발·리모델링 등 중심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지원
대구 2·경북 59곳 수혜 기대
80년대 한국 산업발전의 축이었던 ‘농공단지’가 첨단산업단지로 거듭난다. 정부는 연구개발(R&D), 리모델링 등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지방자치단체와 중앙부처 사업을 일괄 지원해 향후 5년간 20개 농공단지를 미래형 산단으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22일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재한 현안조정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농공단지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농공단지는 국가산단, 일반산단, 도시첨단산단과 함께 4개 유형의 산업단지 중 하나로 1984년 처음 조성된 이후 농어촌 산업 발전의 핵심 인프라로서 지역 균형발전과 국가 경제성장에 기여했다. 지난해 기준 474개 지정 단지에 입주 기업 7천679개, 근무 인력은 15만3천명에 이른다. 지난해 기준 농공단지의 총생산은 57조원, 수출은 112억달러(약 12조9천억원)로 전체 산단의 7.2%, 6.0%를 각각 차지한다.

대구 지역의 경우 지난해 기준 달성 구지농공단지와 달성 옥포농공단지 등 2곳의 농공단지가 운영되고 있으며 경북은 2014년 기준 19개 시·군에 농공단지 59곳이 운영되고 있다. 이곳에는 935개 기업이 입주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들어 20년이 넘는 노후단지가 증가하고 농어촌 인구 유출과 낙후지역 위치 등으로 인해 경쟁력이 계속 저하되는 실정이다.

정부는 농공단지가 ‘지역 산업과 문화 공간’으로 탈바꿈 할 수 있도록 활력 회복과 미래 산단으로의 전환에 초점을 맞춰 △지역과 단지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지원 △농공단지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 △제도 개선 등 지원시스템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입주기업에 대한 지원도 크게 확대한다. 현장 R&D 및 컨설팅 지원(중소벤처기업부),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원(산업부), 악취 배출 저감기술 지원(환경부), 수산업체 융자 지원(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 사업에 농공단지 입주기업이 응모하면 가점을 부여해 우대한다.

농공단지의 인력난을 완화하기 위해 고용장려금 활용을 촉진하고 현장 수요에 맞는 교육 훈련(고용노동부)과 입주기업 채용정보 제공(산업부) 등도 추진한다. 아울러 정부는 스마트팜 등 신산업 입주를 확대하고 농공단지 면적 상한 요건을 완화해 유망 농공단지의 발전을 지원하기로 했다.

곽동훈기자 kwa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