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어느덧 정규 시즌 최종전…윈덤 챔피언십 12일 개막
PGA 투어, 어느덧 정규 시즌 최종전…윈덤 챔피언십 12일 개막
  • 승인 2021.08.10 10: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0-2021시즌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640만 달러)이 12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천131야드)에서 개막한다.

지난해 10월 개막한 PGA 투어 2020-2021시즌은 윈덤 챔피언십을 끝으로 정규시즌을 마치고 이후 세 차례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가 이어진다.

이번 대회까지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명이 플레이오프 대회에 진출한다.

따라서 페덱스컵 포인트 125위 안에 들기 위한 선수들의 경쟁이 윈덤 챔피언십에서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129위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 130위 리키 파울러(미국) 등의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125위 이내 진입을 시도한다.

지난해에는 이 대회를 통해 3명이 페덱스컵 플레이오프에 나갈 수 있는 125위 안으로 들어왔다.

우승자 짐 허먼(미국)이 192위에서 54위로 껑충 뛰었고, 잭 존슨(미국)은 129위였다가 104위로 순위가 올랐다.

또 셰인 라우리(아일랜드)도 이 대회 전까지 131위였던 페덱스컵 순위를 122위로 끌어올려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2021-2022시즌 출전권을 이미 확보한 선수들은 125위 이내 진입이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지만, 그렇지 못한 선수들은 125위 내에 들어야 다음 시즌에도 PGA 투어에서 뛸 수 있기 때문에 부담감이 크다.

한국 선수들은 임성재(23)가 페덱스컵 순위 28위, 이경훈(30)이 37위, 김시우(26) 39위 등에 올라 있어 이들은 125위 내 진입은 걱정할 일이 없다.

윈덤 챔피언십에는 이들 외에 2020 도쿄올림픽 한국 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최경주(51)를 비롯해 안병훈(30), 강성훈(34)이 출전한다.

교포 선수 케빈 나, 제임스 한, 마이클 김, 더그 김(이상 미국)도 나온다.

도쿄올림픽 은메달 로리 사바티니(슬로바이카), 동메달 판정충(대만)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패트릭 리드(미국), 토미 플리트우드(잉글랜드) 등이 이번 대회 상위권 후보로 지목된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김시우는 지난해 공동 3위, 2019년 단독 5위에 오르는 등 이 대회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9일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11번 홀(파3)에서 13타를 친 김시우로서는 이번 대회에서 분위기 반전을 노릴 만하다.

임성재 역시 이 대회에서 지난해 공동 9위, 2019년 공동 6위 등 상위권을 줄곧 유지했다.

PGA 투어의 이번 대회 파워 랭킹에서 임성재가 웨브 심프슨(미국)에 이어 2위, 김시우 9위에 올라 올해 우승까지도 기대할 만하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