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최예빈 “드라마 데뷔작이라 정말 영광”
‘펜트하우스’ 최예빈 “드라마 데뷔작이라 정말 영광”
  • 승인 2021.09.1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밝고 긍정적 성격 누아르 영화 도전하고파”
배우 최예빈.
“제 드라마 데뷔작이 ‘펜트하우스’라는 게 정말 영광스러워요. 이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해주셔서, (드라마) 데뷔를 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웃음)”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천서진(김소연 분)의 딸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23)을 최근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만났다.

‘펜트하우스’를 통해 안방극장에 첫발을 내디딘 그는 높기만 한 천서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발버둥 치는 하은별의 모습을 연기했다.

“은별이에게는 삶의 모든 이유가 엄마였던 것 같아요. 엄마가 굉장히 대단한 사람이고 존경할만한 사람이다 보니 남들이 보기엔 강압적인 것들이 사랑으로 느껴졌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죠” 작품 초반에는 그의 연기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기도 했다. 하지만 시즌을 거듭할수록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하은별은 다수의 팬을 보유한 ‘인기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하은별을 대표하는 제스처로 자리 잡은 머리를 귀 뒤로 넘기는 모습에 대해서는 “대본에 ‘머리를 귀 뒤로 넘기며’라고 나와 있었는데, PD님께서 ‘이걸 은별이의 특징으로 만들어보자’고 제안을 주셨다”며 탄생 계기를 밝혔다.

특히 가족으로 호흡을 맞췄던 김소연, 윤종훈에 대해서는 “선배님들과 가족이어서 너무 행운이었다. 두 분 모두 ‘은별이 하고 싶은 대로 해’라며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2년여간의 여정을 돌아보며 “은별이랑 닮은 점이 정말 없어서 처음에는 캐릭터와 가까워지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점점 큰 노력이 없이도 은별이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은별이가 감정의 폭이 되게 다양한데, 배우로서 오랜 시간 은별이와 함께하며 다양한 감정도 경험해보고 그걸 표현하는 방법도 여러모로 시도하면서 배운 게 많다”며 “앞으로는 평소 성격과 비슷한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인물을 만나보고 싶고, ‘차이나타운’ 같은 누아르 영화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근 SBS TV 예능 ‘맛남의 광장’의 고정 멤버로도 활약 중인 최예빈은 “요리를 잘하지 못했는데, 이 기회를 통해 백종원 선생님께 많이 배우면서 집에서 뚝딱뚝딱 만들어 먹게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으로 다른 예능에 더 출연하고 싶은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출연하는 건 너무 재밌는데, 제가 재밌는 사람이 아니라 괜찮을지 모르겠다”며 “여행이랑 음식을 좋아해서 ‘원나잇 푸드 트립’이나 ‘스페인 하숙’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그래도 무엇보다 본업인 연기를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매력 있는 배우가 돼서 시청자분들께서 차기작도 항상 궁금해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