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총력 수사지시, 검찰 명운 걸어야
문 대통령 총력 수사지시, 검찰 명운 걸어야
  • 승인 2021.10.1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청와대 참모가 아닌 문 대통령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비판 여론과 그 파문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그런가 하면 일부에서지만 더불어민주당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대패한 것을 보며 심상치 않은 여론을 청와대가 체감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흘러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이 마무리된 만큼 대장동 의혹 관련 언급이 경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위험이 적어지면서 ‘철저한 수사’ 메시지가 나왔다는 것이다. 검경이 제대로 협력하지 못해 수사가 생각만큼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는 원론적 분석도 있지만, 야권이 주장하는 특검에 선을 긋는 발언이라는 추측도 제기된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선출됐으나 차점 낙선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의 결선 투표 요구 등을 둘러싼 내분과 혼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이 지사에게 힘을 실어 주는 모양새마저 감지된다.

대장동 의혹은 하루가 다르게 새 의혹이 생길 만큼 국민적 관심사다. 대장동 의혹은 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연루돼 있어 더 폭발력이 크다. 이 지사는 12일 긴급 회견에서 “인사권자 및 관리자로서 일부 직원들의 일탈행위를 사과한다”고 했다. 대장동 사업자 선정과 수익 배분이 당시 성남 시장이던 이 지사에게 보고됐는지, 정치권 등을 대상으로 불법 로비와 거액의 뇌물이 오갔는지를 밝히는 것은 이제 검찰의 몫이다.

김 씨의 말은 수시로 바뀐다. 권순일 전 대법관을 8차례 방문한 기록에 대해 대법원 이발소를 이용했다고 둘러댔다가 대법관에게 인수에 대한 자문을 구했다고 말을 바꿨다. 검찰은 오락가락하는 피의자 말에 끌려 다니지 말고 의혹 전모를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