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와 협의 난항…‘군공항 이전 용역’ 연장
美와 협의 난항…‘군공항 이전 용역’ 연장
  • 김종현
  • 승인 2021.10.27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공항 통합이전 차질 우려
미군시설 배치 관련 진척 없어
국토부 용역결과 발표도 중단
용역 연기로 사업비 산정 지연
대선공약 반영 여부도 불투명
다음달 초 발표예정이던 대구시의 ‘군공항이전 기본계획 용역’이 미군과의 협의문제로 3개월 연장되면서 국토부의 ‘대구민항이전 사전타당성 검토용역’도 결과발표가 잠정 중단돼 대구공항 통합이전사업이 차질을 빚을까 우려된다.

대구시에 따르면 다음달 5일 마무리될 예정이던 ‘군공항이전 기본계획 용역’이 이전하는 미군시설 배치 등 협의가 지연되 기간내 용역완수가 어렵게 됐다. 시 관계자는 “미군 관련 사업승인권이 본토에 있는데 사업승인권도 넘겨주지 않고 공식적인 문서도 안와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지난 22일자로 국토부의 ‘대구민항이전 사전타당성 검토용역’이 끝났지만 군공항과 민항이 사업비와 부대배치에 밀접한 연관성 있어 두가지 사업 모두 3개월 연장이 불가피하게 됐다. 이전사업 관계자는 “이번주 시장님의 결재를 받아 최종 결정되지만 실무진에서는 용역 연장으로 방향을 잡았다”며 “3개월동안 미군과 계속 협의해 내년 2월 5일 전까지 협의를 마치겠다”고 말했다.

국토부 사전타당성 용역은 △사업 시행에 따른 위험요소 △사업 예정지(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입지 조건 △사업 규모 및 공사비 △환경에 미치는 영향 등을 다룬다. 대구시의 신공항 기본계획은 △군 공항 이전시설 규모 및 배치 △후적지 감정평가를 통한 건설 사업비를 산출하게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계획대로 용역이 끝났으면 정부에 요청할 국비 규모를 산정해 내년 추경에 포함 시킬 수 있었는데 용역 연기로 사업비용 산정이 늦어지고 대선공약 반영 여부가 불투명해 질 수 있다”며 “대구시가 미군과의 협의문제를 안일하게 판단해 공항이전사업이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