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화해위, 경산 코발트광산 현장 방문
진실화해위, 경산 코발트광산 현장 방문
  • 김상만
  • 승인 2021.11.29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실 규명·추가 발굴 등 협의
진실화해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지난 27일 경산시 와촌면 박사리 추모공원을 찾았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27일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집단희생 유해 매장지인 경산코발트광산과 와촌면 박사리 추모공원을 방문, 유족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경산코발트광산은 1950년 대구경북 보도연맹과 대구형무소 재소자 등이 군·경에 의해 광산 갱도에서 집단희생 된 곳으로 1기(2005~2010) 진실화해위원회에서 이 같은 사실이 규명된 바 있다.

와촌면 박사리 사건은 한국전쟁 직전 팔공산에 산재한 북한 무장 공비가 박사리 마을을 습격, 주민피해와 가옥이 소실된 것으로 경산코발트광산 사건과 함께 1기 위원회에서 조사가 진행됐다.

진실화해위원회는 이날 두 곳을 찾아 유족들을 다시 한번 위로하고 추가 진실규명사항과 현재 유해 매장지 상태를 확인한 후 추가 발굴계획을 협의하고 주민들의 건의 사항을 수렴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한국전쟁 전후 억울하게 죽임을 당한 분들에 대해 철저한 진실규명과 유족들의 아픔을 치유하는 데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지난해 12월에 출범해 위원장을 포함한 9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대통령 소속이 아닌 독립된 국가기관으로 진실규명 업무를 독자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