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국제아마추어 335명 영입에 880억…최대어는 쿠바 유망주
MLB, 국제아마추어 335명 영입에 880억…최대어는 쿠바 유망주
  • 승인 2022.01.1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직장폐쇄 기간에 국제아마추어 선수 영입에 적지 않은 투자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8일(이하 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이 최근 마감된 국제아마추어 선수 계약 기간에 총 335명을 영입하면서 7천470만달러(약 887억원) 이상을 투자했다고 전했다.

국제아마추어 중 최고 계약금을 받은 선수는 쿠바 출신 외야수 크리스티안 바케로(17)다.

우투좌타인 바케로는 워싱턴 내셔널스와 492만5천달러에 입단 계약을 맺었다.

바케로의 뒤를 이어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유격수 로데릭 아리아스는 400만달러에 뉴욕 양키스와 계약했다.

국제아마추어 평가 순위에서는 아리아스가 1위, 바케로가 2위였지만 계약금은 바케로가 더 많이 받았다.

베네수엘라 출신 유격수 디에고 베니테스는 애틀랜타 브레이스와 250만달러에 계약해 3위가 됐다.

국가별로는 도미니카공화국 출신 선수들이 모두 3천210만달러의 계약금을 받았고, 베네수엘라 선수들은 2천60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쿠바 선수들은 1천560만달러, 바하마와 콜롬비아는 각각 210만달러, 파나마 150만달러, 멕시코는 70만달러였다.

이번 국제아마추어 선수 계약 기간에 미주대륙 밖의 국가에서 메이저리그 입성에 성공한 선수는 한국의 조원빈(19·서울 컨벤션고)과 스페인 출신 좌완 투수 피터 보니아 에르난데스 2명뿐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계약한 조원빈은 현지 언론에 따르면 50만달러에 가까운 계약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WBSC는 조원빈과 에르난데스의 계약금은 공식 발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