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주
염주
  • 승인 2022.01.2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은 강혜지

염주 낱알을 돌리며
그림자가 고요하다
여태껏 흔들리며 살아왔는데
마음속에 바람소리 멎었다

줄건 줘버리고
버릴 건 버렸을 뿐인데
흘러가는 구름이
솜털처럼 머리 위를 스친다

손아귀에 쥐었던 것이
영원하지 않을 거라고
어제처럼 숨 쉬지 못한 오늘이
귓속말로 속삭이고 떠났다

붙잡지 못하고 놓쳐버린 나를
사랑했노라 울먹이며
어제처럼 젊지 못한 몸으로
하늘의 숨결을 받아들인다

염주의 목 구슬 속에서
헐벗은 좌상의 뉘우침이 깃들면
시간은 끝없이 흘러
잠시 머문 곳에 해맑은 얼굴이 웃고 있었다

◇강혜지= 서울 産. 한국방송통신대학 일본어학과, 월간광장 시부문 신인상,한국 문인협회 회원, 한양문화예술협회 이사, 다선문인협회 운영위원, 한국미술인협회 회원. 2017년 대한민국 문예대제전 문화예술부문 심사위원,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상 수상(18), 불교TV 이사장상 수상(18)

<해설> 묵상하는 동안 내면에서 일어나는 애환이 가득한 생각들이 점차 화자의 희열로 되는 과정을 읽는다. 자신을 되돌아보는 간접경험을 엿보면 마치 내가 경험한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사람의 마음은 이와 같이 비슷한 과정을 거쳐서 자신이 정화되는 희열을 느끼는 것이리라. 마음속의 혼란과 번민을 글로 나타내기란 마치 자신의 일기를 내보이는 것과 같은 것이다. 시인은 어려운 일을 묵묵히 풀어내었다. -정소란(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