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의 코트 댄스쇼…프로배구 올스타전 ‘흥부자 열전’
3년만의 코트 댄스쇼…프로배구 올스타전 ‘흥부자 열전’
  • 승인 2022.01.23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14개 구단 모여 끼 발산
혼성경기 포함 15점 3세트
‘배구여제’ 김연경 깜짝 등장
올스타전의남녀혼성경기
23일 광주 서구 페퍼스타디움(염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올스타전 K-스타와 V-스타의 경기 2세트에서 남녀 혼성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연합뉴스

3년 만에 열린 프로배구 올스타전은 팬들이 선수들에게 준 애칭으로 도배됐다.

남녀 14개 구단 대표 선수들은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올스타전에서 애칭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귀여운 율동으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2005년 출범 후 해마다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해 온 프로배구 올스타전은 2019-2020시즌엔 도쿄올림픽 예선, 2020-2021시즌엔 코로나19 확산으로 열리지 못하다가 올해 3년 만에 팬들을 찾아왔다.

K-스타(남자부 대한항공, OK금융그룹, 한국전력·여자부 GS칼텍스, IBK기업은행, KGC인삼공사)와 V-스타(남자부 우리카드, KB손해보험, 현대캐피탈, 삼성화재·여자부 흥국생명, 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 페퍼저축은행)로 나뉜 14개 구단 선수 40명은 이날만큼은 승패를 뒤로 하고 감춰둔 끼를 발산하는 데 주력했다.

올스타전은 15점 3세트 경기로 열렸다. 1세트는 여자부, 2세트는 혼성 경기, 3세트는 남자부 경기로 열렸다.

구분은 했지만, 케이타와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OK금융그룹)가 여자 선수들 사이에서 1세트를 뛰고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과 노란(KGC인삼공사)이 3세트에서 남자들 사이에 포진하는 등 축제 그 자체였다.

3세트에서는 분홍색 심판복을 입은 배구 선수 출신 ‘포청천’들이 오랜만에 실전에서 ‘긴장’을 맛보기도 했다.

여자부 단독 1위 현대건설의 강성형 감독은 1세트에서 소속팀 ‘다띠’(이다현)와 ‘짱지윤’(정지윤) 두 선수에게 끌려 나와 3인조 혼성 댄스그룹처럼 나이를 잊고 발랄한 몸동작으로 여흥을 즐겨 관중은 물론 동료 선수·지도자의 웃음을 끌어냈다.

K-스타가 세트 스코어 2-1로 앞섰지만, 세트별 득점을 합친 총점에서 40-41로 뒤져 승리는 V-스타에 돌아갔다.

올스타전의 백미인 강서브 콘테스트에서는 조재성(OK금융그룹)과 이소영(KGC인삼공사)이 우승을 차지했다.

조재성은 결승에서 시속 121㎞를 찍어 임성진(한국전력·시속 114㎞)을 제압했다.

이소영은 결승에서 시속 91㎞ 서브를 넣어 흥국생명의 떠오르는 별 정윤주(시속 86㎞)를 따돌리고 2012-2013시즌(시속 84㎞), 2015-2016시즌(시속 87㎞)에 이어 통산 세 번째로 서브 여왕에 등극했다.

중국에서 시즌을 마치고 이달 10일 귀국한 ‘배구 여제’ 김연경(34)은 올스타전 식전 행사에 깜짝 등장했다.

김연경은 지난해 도쿄올림픽에서 4강 진출을 이룬 V리그 동료와 함께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한 선배들을 만나 꽃다발을 전달하고 각별한 우애를 나눴다.

프로배구는 짧은 올스타 휴식기를 마치고 28일 우리카드-현대캐피탈(남자부), 흥국생명-현대건설(여자부) 경기를 시작으로 정규리그 5라운드에 들어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