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주요 프랜차이즈 가격 매주 공개
농식품부, 주요 프랜차이즈 가격 매주 공개
  • 강나리
  • 승인 2022.02.2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가 안정 대책 일환 시행 조치
치킨·피자·햄버거 대부분 인상
매주 수요일 aT 홈페이지 게시
농림축산식품부가 23일부터 죽, 김밥, 햄버거, 치킨, 떡볶이, 피자, 커피, 자장면, 삼겹살, 돼지갈비, 갈비탕, 설렁탕 등 12개 품목의 주요 프랜차이즈별 가격을 조사해 매주 공개한다.

이날 처음으로 공개된 이달 3주차 조사 결과를 보면 62개 프랜차이즈 업체 중 16곳이 전월보다 제품 가격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 인상 규모의 경우 죽(4.0%), 햄버거(1.1~10.0%), 치킨(5.9~6.7%), 떡볶이(5.4~28.7%), 피자(3.2%~20.2%), 커피(2.9~8.2%) 등으로 편차가 있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가 62개 브랜드의 최근 4개월간 가격 동향을 조사한 결과 22곳이 가격을 인상한 것으로 집계됐다.

치킨 브랜드 중에서는 bhc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이 가격을 인상했다. BBQ, 처갓집양념치킨, 네네치킨, 멕시카나, 또래오래 등은 인상하지 않았다.

피자 브랜드 가운데선 도미노피자, 피자알볼로, 피자마루 등이 가격을 올렸다. 피자헛, 미스터피자, 청년피자 등은 현재 가격 수준을 유지했다.

햄버거 브랜드의 경우 롯데리아, 맘스터치, 버거킹, 맥도날드, KFC 등 조사 대상 업체가 모두 가격을 인상했다.

이 밖에 커피 전문점은 스타벅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가 가격을 올렸다. 이디야커피, 메가커피, 파스쿠찌 등은 인상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범부처 물가 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조치다. 소비자가 자주 찾는 외식 품목의 주요 업체별 가격을 한 데 모아 제공함으로써 합리적 선택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는 가맹점 수 등을 고려해 조사 대상 프랜차이즈 브랜드 총 62개를 선정했고, 브랜드별로 15개 매장을 표본으로 지정했다. 각 브랜드 공식 누리집 등을 통해 대표메뉴 1~3개의 가격을 조사해 매주 수요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누리집에 전월·전주 대비 인상률 등의 동향을 게시할 방침이다.

문지인 농식품부 외식산업진흥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외식 경기 악화와 식재료비 상승 등으로 외식업계 어려움이 큰 상황인 만큼, 업계와의 소통을 통해 경영 지원 과제를 적극 발굴·검토할 계획”이라며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국민 밥상 물가 안정을 위해 가격 인상 폭 최소화 및 인상 시기 분산 등 프랜차이즈 업계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