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연, KLPGA 투어 시즌 개막전 우승…6년 만에 패권 탈환
장수연, KLPGA 투어 시즌 개막전 우승…6년 만에 패권 탈환
  • 승인 2022.04.1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연(28)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2시즌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총상금 7억원)에서 우승했다.

장수연은 10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 컨트리클럽(파72·6천37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9언더파 279타를 기록한 장수연은 2위 이소미(23)를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장수연은 6년 만에 패권을 탈환했다.

개인 통산으로는 2017년 9월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 이후 4년 7개월 만에 4승째다. 이번 대회 우승 상금은 1억2천600만원이다.

올해로 14회째인 이 대회에서 두 번 우승한 선수는 올해 장수연이 처음이다.

전날 3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공동 4위였던 장수연은 이날 전반에 버디만 3개를 잡아내며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이소미와 공동 1위에 올랐다.

이후 이소미와 치열한 선두 경쟁을 이어간 장수연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둘은 17번 홀(파3)까지 나란히 8언더파 공동 선두였고, 앞 조에서 경기한 장수연이 먼저 18번 홀을 버디로 마쳤다.

장수연은 약 6.5m 이글 퍼트가 오른쪽으로 살짝 빗나갔지만 이어진 버디 퍼트를 넣고 1타 차 단독 1위로 경기를 끝냈다.

마지막 조에서 경기한 이소미는 버디를 잡아야 연장에 갈 수 있었지만, 이 홀에서 결국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그린 근처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이 그린 경사를 넘지 못하고 다시 굴러 내려오면서 버디 퍼트 거리가 10m 이상이나 남았다.

반드시 넣어야 연장으로 승부를 끌고 가 2년 연속 우승 가능성을 이어갈 수 있었던 이소미는 버디 퍼트도 약간 짧아 우승은 장수연 차지가 됐다.

장수연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어제 18번 홀에서 이글을 했기 때문에 좋은 기억이 있어서 담대하게 버디 퍼트를 했다”며 “제가 첫 우승도 롯데스카이힐에서 했는데 다시 우승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수연은 “비시즌 쇼트게임과 체력훈련에 신경을 많이 썼다”며 “이번 시즌 첫 승이 절실했는데 이렇게 개막전부터 우승한 만큼 시즌 2승에도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유해란(21)과 임진희(24)가 나란히 7언더파 281타로 공동 3위에 올랐다.

1, 2라운드 선두였던 김해림(33)은 3언더파 285타, 공동 13위를 기록했고 첫날 2위였던 안선주(35)는 1언더파 287타로 공동 18위다.

이번 대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무관중으로 열렸고, 시즌 두 번째 대회로 14일 경기도 여주시에서 개막하는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부터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