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부사 박상현, 18번 홀 버디로 KPGA 개막전 우승
승부사 박상현, 18번 홀 버디로 KPGA 개막전 우승
  • 승인 2022.04.1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부사’ 박상현(39)이 마지막 홀에서 극적인 버디를 성공하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정상에 올랐다.

박상현은 17일 강원도 춘천 라비에벨 컨트리클럽 올드코스(파71)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 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0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은 이번 시즌 첫 대회다. 박상현은 KPGA 코리안투어 통산 11번째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상금 1억4천만 원을 받은 박상현은 통산 상금을 42억3천578만 원으로 늘렸다.

KPGA 투어에서 통산 상금 40억 원을 맨 처음 돌파했던 박상현은 통산 상금 1위를 질주했다.

선두 이상엽(28)에 5타나 뒤진 채 최종 라운드에서 나선 박상현은 아내와 아들 둘을 경기장으로 불렀다.

“정신을 바짝 차리라고 가족이 출동했다”고 말했지만 박상현은 역전 우승 드라마를 가족 앞에서 펼칠 심산이었다.

박상현의 이런 자신감은 경험에서 나왔다.

순위에서 앞선 경쟁자들이 최종 라운드에 쉽게 타수를 줄이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한 박상현은 막판에 승부가 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박상현의 예상은 적중했다.

박상현은 14번 홀까지 2타를 줄이며 버텼다. 버디 2개에 보기 2개가 곁들였는데 8번 홀(파4) 샷 이글의 행운이 큰 도움이 됐다.

박상현은 15번 홀(파5) 버디로 이형준(30), 조성민(37), 이준석(34)과 함께 9언더파로 공동 선두에 올라섰다.

18번 홀(파4)에서 박상현은 7m 버디를 잡아내 10언더파 고지에 먼저 올랐다.

18번 홀은 이날 더블보기가 7개나 나왔고, 버디는 박상현을 포함해 단 2명만 맛본 어려운 홀이다.

우승 버디 퍼트가 될 것이라고 직감한 박상현은 20초가 넘는 버디 세리머니를 펼쳤다.

두 팔을 들고 환호하다가 허공에 어퍼컷을 날렸고, 퍼터를 집어던진 뒤 모자와 선글라스까지 패대기치면서 울부짖었다.

박상현은 18번 홀 그린 옆에서 추격자들의 플레이를 지켜봤다.

이준석은 18번 홀에서 박상현보다 더 가까운 5m 버디 퍼트를 아깝게 놓쳤다.

15번 홀(파5) 보기로 2타차로 밀렸다가 17번 홀(파3) 버디로 다시 1타차로 따라붙은 이형준이 버디를 노리고 친 벙커샷이 홀을 살짝 비껴가자 박상현의 우승은 확정됐다.

박상현은 다시 한번 포효하며 우승이 기쁨을 온몸으로 만끽했다.

박상현은 “18번 홀에서 무조건 넣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나란히 2타씩을 줄인 이준석과 조성민, 그리고 1타를 잃은 이형준은 1타차 2위(9언더파 275타)에 올랐다.

3언더파를 친 김민규(21)가 5위(8언더파 276타)를 차지했다.

3라운드를 선두로 마쳤던 이상엽(28)은 9타를 잃고 공동 17위(2언더파 282타)로 밀렸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