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유럽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 ...지역 축구계 잇단 찬사
“손, 유럽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 ...지역 축구계 잇단 찬사
  • 석지윤
  • 승인 2022.05.2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래 “어릴적부터 슈팅력 갖춰”
가마 감독 “훌륭한 선수로 성장”
홍철 “대표팀 동료로 자랑스러워”
알렉산더 가마
가마 감독

조광래 대표이사
조광래 대표이사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소식에 지역 축구계에서 찬사가 쏟아졌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해 2득점을 기록하며 시즌 23골로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잉글랜드를 넘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 최초의 아시아인 득점왕이 탄생한 순간.

손흥민의 쾌거에 지역 축구인들로부터도 찬사가 쏟아졌다.

먼저 조광래 대구FC 대표이사는 “손흥민은 어린 시절부터 오른발, 왼발을 가리지 않는 훌륭한 슈팅력을 갖고 있었는데 이를 더 날카롭게 다듬어 유럽 무대에서 가장 위협적인 선수로 성장했다”고 칭찬했다.

조 대표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사령탑 재임 시절인 2010년 12월 손흥민을 성인 대표팀에 처음으로 발탁한 바 있다. 당시 18세에 불과했던 손흥민은 12월 30일 시리아전에서 A매치에 데뷔했다. 손흥민이 대한민국 대표로 98경기에 출전해 31득점을 올릴 수 있었던 첫 기회를 조광래 대표이사가 제공한 셈.

그는 “당시 손흥민이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잠재력이 보여 (대표팀에) 승선할 수 있었다. 18세라는 어린 나이임에도 수비 뒷공간으로 침투하는 움직임이 국내 성인 공격수보다 위협적이었다. 머지 않은 미래에 대표팀 주전 공격수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확신했다”며 “젊고 유망한 선수를 발탁해 그의 성장을 지켜보는 것은 축구인으로서 보람찬 일이다. 10대 소년에 불과했던 선수가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선수가 됐으니 기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덕담을 전했다.

당시 조광래호의 수석코치로서 조 대표를 보좌했던 알렉산더 가마 대구FC 감독은 “짧은 시간 함께했지만 (손흥민이)재능 넘치는 선수인 것을 알아볼 수 있었다. 훌륭한 선수로 성장할 것이라는 데에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국가대표팀에서 꾸준히 호흡을 맞춰왔던 대구FC의 주전 레프트백 홍철 역시 “같은 한국인이자 대표팀 동료로서 너무 자랑스러운 일이다”라고 전했다.

석지윤기자 aid102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