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 세계선수권 3회 연속 결승…한국 수영 ‘새 역사’
김서영, 세계선수권 3회 연속 결승…한국 수영 ‘새 역사’
  • 이상환
  • 승인 2022.06.1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혼영 200m 준결승서 5위
20일 결승전서 메달 획득 도전
“헝가리서 좋은 기억” 선전 다짐
김서영
경북도청 김서영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롱코스(50m)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단일 개인종목에서 3회 연속 결승에 진출하는 새 역사를 썼다. 경북도청 제공

경북도청 김서영(28)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롱코스(50m)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단일 개인종목에서 3회 연속 결승에 진출하는 새 역사를 썼다.

김서영은 1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0초47의 기록으로 2조 3위를 차지했다. 전체 16명 가운데 5위에 오른 김서영은 8명이 겨루는 결승전에 진출했다.

김서영은 이날 첫 접영 50m 구간을 27초78로 시작한 후 배영 33초04, 평영 38초50에 이어 자유형 구간을 31초15에 레이스를 마무리했다. 2조 1위 알렉스 월시(미국)가 2분08초74, 1조 1위 리아 헤이스(미국)가 2분09초82의 기록으로 전체 1, 2위를 차지한 가운데 김서영과 전체 3위 케일리 매(캐나다·2분10초17)의 격차는 0.40초에 불과했다.

김서영은 앞서 예선에서는 2분11초29의 기록으로 전체 38명 중 9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개인혼영 200m에 전념하기 위해 이날 열린 접영 100m에는 참가하지 않은 김서영은 20일 오전 벌어지는 결승에서 메달에 도전한다.

여자 개인혼영 200m는 김서영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개인혼영 200m에서 2분08초34의 한국 신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주 종목이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선 김서영이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최초로 결승행과 함께 최종 6위(2분10초40)에 오른데 이어 2019년 광주세계수영대회에서도 2연속 결승에 진출하며 최종 6위(2분10초12)를 차지했다.

그동안 세계선수권대회 개인혼영 종목에서 결승전에 오른 한국 선수는 김서영이 유일하다. 이번 대회에서 김서영은 한국 수영사를 다시 바꿔놨다. 한국 수영 선수로는 같은 개인종목에서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3회 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한 것이다.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결승에 진출한 다이빙의 우하람(국민체육진흥공단)도 단일 종목은 2인조 경기인 남자 싱크로 10m 플랫폼에서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부터 3회 연속 결승에 올랐을 뿐이다.

경영 종목에서는 한국 선수로는 유일한 메달리스트인 박태환(금메달 2, 동메달 1개)도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김서영은 “오랜만에 열리는 세계선수권을 좋은 기억(2017년 부다페스트)이 있는 헝가리에 열려 설렌다”면서 “즐기자는 마음으로 훈련하고 있고,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좋은 레이스를 펼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하영 경북체육회장은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한 김서영 선수가 고맙고, 자랑스럽다. 그간에 흘린 훈련의 노력이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고 격력의 인사를 전했다.

이상환기자 lees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