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s of metaphor, 석재’ 특별전…수피아미술관, 8월21일까지
‘Works of metaphor, 석재’ 특별전…수피아미술관, 8월21일까지
  • 황인옥
  • 승인 2022.06.2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병오 수묵화 가치, 현대적 미술로 환원
지역 활동 중견 작가 5명 초대
평면회화·입체설치 등 70여점
관람객 직접 ‘체험미술실기’도
다시-노창환작-유혹의 시간
노창환 작 ‘유혹의 시간’
방준호작-Wind 돌
방준호 작 ‘Wind 돌’
정태경작-신천
정태경 작 ‘신천’
정익현작-IL_MARE 2022
정익현 작 ‘IL_MARE 2022’
칼라-김진혁작-메타포석재
김진혁 작 ‘메타포, 석재’

근대 한국서화계의 거목 석재 서병오(1862~1936) 문인화가를 현창하는 석재기념사업회는 교남시서화회 100주년을 맞아 그 두 번째 시리즈 ‘Works of metaphor,석재’ 특별전을 25일부터 8월 21일까지 가산 수피아미술관에서 연다.

이번 전시회는 천재 서화가 서병오선생을 오마쥬하는 취지로 ‘은유된 이미지의 작업’으로 기획됐다. 초대작가는 김진혁(평면회화), 노창환(입체설치), 방준호(입체설치), 정익현(평면회화,입체), 정태경(평면회화) 등 5인이다.

이들 5인의 작가들은 지역에서 활동하며 개성 있는 작업으로 국내외에 활발하게 역량을 펼치는 40대 후반부터 60대 후반의 중진들이며, 이번 전시에선 서병오 서화가를 현대적 미술로서 은유하고 환원시킨 평면회화와 입체설치작품 70여점을 선보인다.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오랫동안 ‘오리엔탈’시리즈로 미술계에 주목을 받아온 김진혁은 최근에 서병오의 작품을 모티브로 암유시킨 입체작업과 평면작업을 다수 발표했다. 이번 전시에는 동양미술의 본질인 서예의 획과 먹빛을 텍스트로 한 개성 있는 사의적 현대 추상작업 13점을 발표한다.

조각가 노창환은 언제나 사회성을 시사하는 작업을 선보여 왔다. 이번 전시의 ‘구름’시리즈는 자유로운 염원을 담은 작가정신의 조형표현물이다. 대형작업인 ‘유혹’은 욕망이라는 부질없는 현대인의 의식을 꼬집는 상징 언어로 나타내고 있다. 대형 입체작업과 서병오를 현창하는 작업 등 10여점이 전시된다.

방준호는 이번 전시를 위해 돌과 나무를 재료로 한 6미터 높이의 대형작업들을 선보인다. 그동안 ‘바람’이라는 눈에 보이지 않는 비가시적 형상을 휘어지는 나무의 매스로 자신의 세계를 구축했다. 이번 전시에는 연장선상으로 숭고한 작가 의지가 담긴 이야기의 작품 10여점을 설치한다.

현대한국화가 정익현은 최근 일본과 미국에서의 개인전을 열어 동양정신이 담긴 추상표현주의의 미술을 선보였다. 작가 내면의 깊은 심연을 찾아 빛과 채색이 만나는 입체와 회화는 동양의 수묵화가 가진 또 다른 현대적 계승과 확장이라는 화두를 던지며 관람객에게 질문을 던지는 작품을 선보인다.

부산출신으로 대구에서 40여 년간 왕성하게 활동한 현대미술가 정태경은 대구현대미술가협회를 이끌면서 후배들을 다독이며 열정의 작업을 보여주는 신표현주의 작가다.

일격의 문인화정신과 뉴페인팅의 신구상적 회화의 대표주자로 그동안 30여회의 개인전을 발표하여 지역대표작가로 위상을 가졌다. 이번 전시에 서병오를 오마쥬한 채색드로잉 20여점을 발표한다.

한편 전시 개막일은 25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5인의 ‘아티스트 토크’를 진행하며 100년 전의 석재 서병오 수묵화의 가치가 미래에 가지는 또 다른 현대미술로서의 확장을 발표한다.

전시기간 동안 ‘스토리가 있는 체험미술실기’로 관람객이 직접 석재 서병오의 대나무 그림과 난초 그림 등을 따라 그리고 소품의 병풍 형태의 작품을 만들어 보는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