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시를 찾아서] 을숙도
[좋은시를 찾아서] 을숙도
  • 승인 2022.06.2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미정 시인

떠오른 순간만큼 더 높이 날아오르지

돌아올 약속 따위 바람에 걸어둔 채

게으른 날개짓에도 서걱대는 갈대숲

잊은 지 오래인 듯 익숙한 듯, 울음은

등 돌린 계절 따라 몰려가고 몰려와서

서둘러 몸을 섞는 바다, 강물 끝에서 만나지

서녘을 물들이며 붉게 젖은 안부처럼

허공을 밀어내고 웃자란 갈대꽃이

물 맑은 모래섬 기슭에서 시린 눈을 맞추지

◇김미정= 1961년 경북 영천 출생, 200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 제5회 이영도시조문학상 신인상, 2017년 대구문학상 올해의 작품상 수상, 대구문인협회 시조분과위원장. 시조집 『고요한 둘레』, 『더듬이를 세우다』, 현대시조 100인시선집 『곁』 등을 냄.

<해설> 문득 갈대숲에서 말소리가 들린다. 등 돌린 계절마다 갈대는 울음을 만들어 내고, 지키지 못할 약속에 걸어 둔 마음에 꽃을 피워 날려 보낸다. 시린 눈을 맞출 이는 돌아오지 않고, 모래섬 기슭에 만나게 되는 오랜 목격자와 서글픈 대화를 하는 장면이 연상 되면서 시를 감상하였다. 시인의 탁월한 감성에 박수를 보낸다.

-정소란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