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5종 전웅태-김선우 ‘금빛 낭보’
근대 5종 전웅태-김선우 ‘금빛 낭보’
  • 승인 2022.08.01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선수권 혼성 계주 우승 합작
김선우, 대회 세번째 메달 수확
근대5종전웅태김선우
한국 남녀 근대5종의 간판 전웅태(광주광역시청)와 김선우(경기도청)가 7월 31일(현지시간)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열린 2022 국제근대5종연맹(UIPM)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주 경기에서 펜싱, 승마, 수영, 레이저 런(육상+사격) 점수 합계 1천393점을 획득, 영국(1천380점)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사진은 금메달 목에 건 김선우와 전웅태. 연합뉴스

한국 남녀 근대5종의 간판 전웅태(광주광역시청)와 김선우(경기도청)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혼성 계주 우승을 합작했다.

전웅태-김선우는 7월 31일(현지시간)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열린 2022 국제근대5종연맹(UIPM) 세계선수권대회 혼성 계주 경기에서 펜싱, 승마, 수영, 레이저 런(육상+사격) 점수 합계 1천393점을 획득, 영국(1천380점)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전웅태는 정진화(한국토지주택공사)와 남자 계주 금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가져갔다.

김선우는 여자 단체전 은메달, 김세희(BNK저축은행)와 나선 여자 계주 동메달에 이어 대회 세 번째 메달을 수확했다.

특히 한국은 지난해 서창완(전남도청)-김세희에 이어 혼성 계주 종목 2연패를 달성했다.

한국이 세계선수권대회 한 종목에서 2회 연속 우승을 거둔 건 2016∼2017년 남자 계주(전웅태-황우진)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혼성 계주 경기에서 전웅태-김선우는 첫 종목인 펜싱 랭킹 라운드에서 27승을 거두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승마에서는 300점 만점을 얻었고, 수영에서도 선두권 기록을 작성한 뒤 레이저 런에서 2위 팀보다 42초나 앞서 출발하며 무난한 우승을 차지했다.

전웅태는 UIPM과의 인터뷰에서 “2022시즌은 우리 한국 팀에 대단한 한 해가 됐다. 개인전(17위)에서 아쉽게 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남자 계주와 혼성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 기쁘다”면서 “이제 천천히 다음 시즌을 준비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혼성 계주를 끝으로 막을 내린 이번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은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 동메달 1개로 역대 최고 성적을 남겼다.

종합 시상은 없으나 이번 대회 출전국 중 영국(금2·은1), 개최국 이집트(금1·은2) 등을 제치고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내 사실상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