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논단] 4·19세대라면서 이승만을 높이다니
[대구논단] 4·19세대라면서 이승만을 높이다니
  • 승인 2022.08.01 2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대열 대기자·전북대 초빙교수
지난 7월 29일자 조선일보에 손병두 전 전경련부회장의 커다란 사진과 함께 ‘4·19 참여한 제가 이승만 공적 알리려 기념관 엽니다’ 라는 대문짝만한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기사의 첫머리에 “저는 대학교 1학년 때 3·15부정선거를 비판하러 경무대 (옛 청와대) 앞까지 데모하러 갔습니다. 그 뒤로는 이승만 전 대통령을 독재자, 부정선거를 저지른 사람으로 치부하고는 잊고 살았죠. 그러다 일흔이 넘어 이 전 대통령이 쓴 ‘독립정신’을 읽으며 조국독립과 건국에 지대한 공을 세운 분임을 다시금 깨달았죠. ‘4·19세대’인 제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인식을 바로 세우지 않는다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겁니다” 필자는 당시 전북대 정치학과 3학년이어서 서울까지 올라와 데모를 하지 못하고 전주를 중심으로 부정선거 다시 하라, 이승만 물러가라고 소리 높여 외쳤던 사람이다. 4·19데모는 2·28대구, 3·8대전, 3·15마산을 이으며 지방에서 먼저 터졌다.

고교생들이 앞장을 섰는데 손병두가 대학1학년이었다면 4월에 시작하는 학기였으니까 갓 대학생이 된 후랫시맨이다. 경무대를 겨냥하여 맨 먼저 도착한 대학은 동국대로 알려져 있으며 그 뒤를 서울대가 따랐다는 것이 정설이지만 꼭 확인된 것은 아니다. 4·19 당일 대통령이 집무하는 경무대를 쳐들어 간 학생들은 경찰의 엄중한 경비에 잠시 주춤했으나 때마침 하수관 공사를 앞두고 도로 갓길에 방치된 대형 쇠파이프를 밀면서 전진했다. 이때부터 경찰은 발포하기 시작했고 수없이 많은 학생들이 여기저기서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이날 현장의 사진을 찍으려는 사진기자들은 필사의 노력을 다하여 한 컷을 얻어낼 수 있었다. 동아일보의 이명동기자와 조선일보의 정범태기자가 그들이다. 그들은 파이프 뒤에 바짝 붙어 카메라만 위로 올려 셔터를 눌러댔다. 놀라운 장면이 많이 나왔다. 경찰의 총 쏘는 장면이 적나라하게 신문1면의 톱에 올랐다. 두 분의 사진기자는 이 사진으로 상도 받고 4·19혁명공로자로 건국포장을 받았다.

4·19혁명에서 전국적으로 경찰의 총격에 희생된 사람만 186명이며 부상자는 6천 명이 넘는다. 가장 안타까운 희생자는 초등학생이 6명이나 된다. 중학생이 24명, 고교생39명, 대학생이 23명이다. 초등학생의 죽음을 의아하게 보는 사람들도 있지만 당시 필름을 보면 초등학생들의 데모가 주목을 끈다. 그 중의 하나가 전주초등학교 5학년생인데 전주도 아닌 서울에 왔다가 죽게 된 사연은 안타깝지만 밝힐 방법이 없다. 4·19혁명은 일본에 대항하여 궐기했던 한민족의 3·1운동과 비견하여 조금도 손색없는 민족적 궐기였음이 분명하다. 그러기에 현행 헌법 전문에서도 일제에 항거하여 궐기했던 3·1운동의 역사적 이념과 불의에 항거하여 일어난 4·19민주이념을 건국의 이념으로 계승한다고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있다. 이처럼 4·19혁명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도, 어떤 정권도 이를 폄훼하거나 깎아내릴 수 없는 민족 전체의 자랑이며 굳센 기개다. 더구나 4·19혁명은 부정선거를 저지르고 영구집권을 획책한 이승만의 12년 집권에 대한 민족전체의 항거의 기록이다.

이승만은 일제 강점기에 독립운동의 선구자였으며 상해임시정부의 초대대통령으로 선출되었다. 그가 외교활동을 핑계로 미국으로 건너간 이후 다시는 상해로 돌아오지 않았다. 임시의정원에서는 여러 차례 이승만을 소환했으나 응답이 없어 탄핵을 결의했다. 그가 독립운동과 미국에서의 외교적 활동은 비록 왜적(倭敵)치하였지만 발 없는 말이 천리를 가는 법이라 국내외에서도 널리 알려졌던 사실이다. 그래서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면서 그는 독립한국의 대통령에 선출될 수 있었다. 그는 집권 직후부터 가부장적인 독재자로 군림하며 야당과 언론을 탄압하고 부정부패의 극을 달렸다. 학생들이 궐기했을 때 어린 학생들의 가슴에 총탄을 쏜 것은 치명적인 잘못이다. 그런데 그의 가상현실 기념관을 만든다는 사람이 4·19데모를 했음을 내세우며 이를 이승만 추켜올리기와 맞비기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4·19를 함께 했던 동지로서 유감스럽다. 이승만의 공적 알리기는 자신의 4·19이력을 내세우지 않아야 떳떳하다. 한 가지 덧붙인다면 그 기념관에는 4·19역사도 알리는 방 하나를 추가해야 된다는 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