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갤러리] 공간의 확장(Expansion of space)
[대구 갤러리] 공간의 확장(Expansion of space)
  • 승인 2022.08.01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건이 작품

백건이
백건이 작가
시원한 바람이 나의 머리를 넘겨 주네 . 이렇게 잠시라도 불어 주는 바람이 얼마나 달콤한지. 벽에 붙은 거미가 나인지 내가 거미줄에 매달린 거미인지, 마치 하나인 듯 벽을 잘도 타고 있네. 등 뒤로 따가운 햇볕을 오릇이 받고 있는 나의 등은 소리없는 아우성을 친다. 거미는 나를 놀리듯 붓이 스친 자리를 휑하니 지나 엉덩이에서 하얀줄을 내려 곡예를 하듯 멀어져 간다. 망할 거미. 줄을 끊어 버릴걸. 더운 날씨 투정을 거미에게 부려본다.

벽화 작업을 시작한지 벌써 15년. 작은 나의 공간 화실에서의 답답함을 잊게 해준다. 작품을 할 때 늘 고민이 되는 것 중에 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거다. 아무리 작은 종이에 그려도 그 종이를 넓은 벽에 붙여 연결시켜 확장해 그려 나가는 작품. 공간도, 장소도 필요치 않는 작품들이 춤을 추는 미쳐가는 붓의 향연. 나의 작품은 시 공간이 없이, 보이는 듯 보이지 않는 저 넘어의 공간을 표현하고자 한다. 비어있는 것은 또다른 에너지를 품고 있음을 여백으로 느낄 수 있으리라. 가만히 눈을 감고 있다 살포시 가늘게 눈을 뜨면 눈앞에 펼쳐지며 소용돌이 치는 물결을 느낄 수 있다. 그 속에서 끝없이 미끄러져 내려가는 마음속의 기억들. 밤이 되어도 나를 찾아오지 않는 기억 속에서 무엇을 찾는지도 모르며 그저 열심히만 살아야 하는 더듬이 없는 삶의 나침판. 그저 삶이 그러하고, 그저 다들 그러하다 위로하며 무의미하게 습관처럼 붓을 잡는 게 아니라 미쳐있기에 그 속에서 헤어 나오지 않아도 좋으다. 붓 끝에 향기를 담아 색을 입혀 공간을 채우며 오늘도 허공에 대고 축배를 올려본다.

※ 백건이 작가는 계명대 미술대학 동양화과 졸업하고, 이탈리아 MARNGKONI PIEGINE SCHOOL을 수료했다. 경운대 멀티미디어학과 대학원 석사과정을 수료했다. 서울, 구미,파리, 인도, 경주, 칠곡, 대구 등에서 20회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부스개인전 4회, 200여회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