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시즌 종료 앞둔 PGA 투어...플레이오프 진출권 놓고 최종전
정규시즌 종료 앞둔 PGA 투어...플레이오프 진출권 놓고 최종전
  • 승인 2022.08.03 2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윈덤 챔피언십 5일 개막
임성재·이경훈 등 출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최종 경쟁이 펼쳐진다.

2021-2022시즌 PGA 투어 정규 시즌 마지막 대회인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730만 달러)이 5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천131야드)에서 개막한다.

지난해 9월 개막한 PGA 투어 2021-2022시즌은 윈덤 챔피언십을 끝으로 정규시즌을 마치고 이후 세 차례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가 이어진다.

이번 대회 성적을 포함해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위 안에 진입한 선수들만 플레이오프 대회에 최종 진출한다.

따라서 이번 대회에선 페덱스컵 포인트 125위 안에 들기 위한 선수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 선수들은 임성재(24)와 이경훈(31), 김시우(27), 강성훈(35), 노승열(31), 김주형(20) 등이 총출동한다.

페덱스컵 순위 15위인 임성재와 39위인 이경훈, 49위인 김시우는 125위 내 진입을 걱정할 일이 없이 대회를 치른다.

2016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김시우는 지난해 공동 2위, 2020년 공동 3위, 2019년 단독 5위에 오르는 등 유독 이 대회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페덱스컵 포인트 163점으로 172위인 강성훈과 128점으로 185위인 노승열은 대회 출전에만 의미를 뒀다.

PGA 투어 특별 임시회원 신분인 김주형은 플레이오프와 상관없이 다음 시즌 출전권 확보에 초점을 맞춰 대회에 나선다.

김주형은 이번 시즌 PGA 투어 대회에 출전해 얻은 페덱스컵 포인트 합계가 125위 선수보다 많아야 2022-2023시즌 출전권을 획득한다.

현재 페덱스컵 포인트 417점을 쌓아 페덱스컵 순위 103위(416점)보다 높은 점수를 기록 중인 김주형은 대이변이 벌어지지 않는 한 2022-2023시즌 PGA 투어 출전권을 품을 수 있다.

한편 PGA 투어가 이번 대회 파워 랭킹에서 임성재가 빌리 호셜(미국)에 이어 2위에 올랐고, 김시우와 김주형도 각각 4위와 9위에 올라 지난 5월 16일 이경훈의 AT&T 바이런 넬슨 우승 이후 85일 만에 한국 선수의 우승을 기대할 만하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