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로시 전용기 추적 中, 美 전자전에 실패
펠로시 전용기 추적 中, 美 전자전에 실패
  • 승인 2022.08.16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항공모함 타격군 능력 행사
中軍 모든 장비 정상 작동 않아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을 태우고 지난 2일 대만으로 향하던 미 전용기를 중국 군용기가 추적해 감시하려고 했으나 미국의 전자적 간섭으로 실패했다고 중화권 매체가 16일 보도했다.

대만 자유시보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익명의 군 소식통과 군사 전문가들이 이런 내용을 전했다.

이들은 남중국해와 대만해협 상공에서 중국군이 젠(J)-16D 전자전기 등과 4세대인 055형 구축함 등을 투입해 펠로시 의장의 전용기를 쫓았으나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미 국방부의 명령을 하달받은 미 항공모함 타격군의 전자전 능력 행사로 인해 중국군의 거의 모든 전자전 장비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실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기간은 물론 그 이후 중국군이 보복 차원의 대만 봉쇄 군사훈련을 하던 시기에도 미국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와 항모 강습단은 대만 남쪽의 필리핀해에 머물면서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군사전문가 허위안밍은 중국군의 함정이 펠로시 의장 전용기를 추적하지 못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라며 “중국군의 055형 구축함에 설치된 레이더 탐지 범위가 500㎞ 이상으로 알려졌으나, 실제로는 그보다 훨씬 미치지 못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캐나다에 있는 ‘칸와 아시안 디펜스’의 안드레이 창 편집장은 지난 4일 중국군 동부전구가 대만 주변에 발사한 미사일의 개수를 대만과 일본이 밝힌 것은 미사일 추적 가능하다는 것을 알리는 경고의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대만 공군 작전지휘부 소속의 러산 기지에 설치된 조기경보 레이더 ‘페이브 포스’가 일익을 담당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