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도 금리 전망치 줄줄이 상향…5%대 전망도
월가도 금리 전망치 줄줄이 상향…5%대 전망도
  • 김주오
  • 승인 2022.09.22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준 기준금리 고점 상향 가능성
전망치 중간값 올해 말 4.4%
내년 말 4.6% 2024년 말 3.9%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시장의 예상을 웃도는 기준금리 인상 경로를 내놓자 월가의 주요 금융회사들도 서둘러 금리 전망치를 상향 조정하고 있다.

2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이번 미국 금리 인상기의 최종 금리 수준이 4.5∼4.75%가 될 것이라며 종전 전망치보다 0.5%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11월 통화정책 회의에서 재차 0.75%포인트 인상하고, 12월엔 0.5%포인트, 내년 2월엔 0.25%포인트를 연이어 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연준이 과열 상태인 경제를 되돌리려고 기준금리 고점을 더 높일 가능성이 금리 인상을 조기에 중단할 가능성보다 더 크다고 관측했다.

골드만삭스는 내년 금리 경로를 좌우할 요인으로 경제성장률, 고용, 인플레이션이 얼마나 빨리 둔화할 것인가를 꼽았다.

골드만삭스의 이번 전망치는 연준이 이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고 예상보다 가파른 금리 인상 경로를 예고한 점도표(연준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도표)를 공개한 지 수 시간 지난 후에 나왔다.

점도표에 따르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참가자들이 제시한 기준금리 전망치 중간값은 올해 말 4.4%, 내년 말 4.6%, 2024년 말은 3.9%였다. 즉, 이번 금리 인상기 고점이라고 할 수 있는 최종 금리 수준이 대략 4.5∼4.75%가 될 것이란 의미다. 이는 골드만삭스가 수정해 내놓은 전망치이기도 하다.

영국 은행 바클리스의 애널리스트들도 금리 전망치를 상향 조정해 내년 1분기에 4.5∼4.75%라는 금리 고점에 도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한발 더 나아가 연준이 내년에 기준금리를 4.75∼5%까지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구체적으로 올해 11월 0.75%포인트, 12월 0.5%포인트 올리고서 내년 초 2차례에 0.25%포인트 추가로 인상할 것으로 점쳤다.

월가 증권사 애머스트 피어폰트 증권의 스티븐 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종 금리 전망치를 5.25%까지 올렸다.

그는 연준의 인플레이션 전망치가 현실적이지 않다며 물가를 잡으려면 긴축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의 애나 웡 미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이 최종적으로 4.6%에서 금리 인상을 멈추든 아니면 그보다 더 올리든지 간에 이번 긴축으로 일자리 감소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기준금리가 4.5%까지 오르면 일자리가 약 170만개 사라지고, 5% 이상으로 오르면 200만개가 줄 것으로 추산했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