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자막 조작사건'으로 규정…"광우병사태 획책, 악의축" 역공
與, '자막 조작사건'으로 규정…"광우병사태 획책, 악의축" 역공
  • 류길호
  • 승인 2022.09.27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박홍근, 영상 누구로부터 받았나” ‘정언유착’ 의혹제기
국민의힘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자막 조작 사건’으로 규정하는 한편, MBC와 더불어민주당 간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며 역공 수위를 끌어올렸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에서 해당 논란을 “이번 대통령 해외 순방 자막 사건”이라고 언급했다.

권성동 의원도 페이스북에 “‘MBC 자막 조작사건’의 본질은 광우병 사태처럼 MBC가 조작하고 민주당이 선동하여 정권을 위기에 몰아넣으려는 시도”라며 “MBC는 뉴스 자막에 ‘(미국)’이라는 단어를 추가해 있지도 않은 말을 끼워 넣어 조작을 완성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도 민주당을 향해 MBC와의 ‘정언 유착’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MBC는 ”반드시 어떤 의도로 ‘바이든’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한 자막을 제작해 보도했는지 답을 해야 한다“며 ”제2의 광우병 사태를 획책한 것이 아니라면 공영방송이라는 이름을 걸고 지금 바로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 ”당 대표를 둘러싼 사법 리스크를 물타기 하기 위해 끊임없이 대통령에 대한 모함으로 국민을 선동하고, 제2, 제3의 광우병 사태를 조작시키기 위해 혈안“이라며 ”마치 자신들의 권력을 놓치지 않기 위해 몸부림치는 ‘악의 축’을 보고 있는 느낌“이라고 비판했다.

국회 국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공동 기자회견문에서 ”민주당과 일부 언론은 사실 조작으로 논란을 초래한 것도 모자라 확대재생산을 통한 제2의 광우병사태를 획책하고 있다“며 ”새 정부 망신주기를 넘어서서 한미동맹의 뿌리를 흔드는 이적행위“라고 규탄했다.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박홍근 대표는 밝혀라“란 제목의 글을 올려 ”방송사 간 영상 엠바고가 풀린 건 9시39분이고, 박 원내대표가 한미동맹을 해치고 대통령을 욕보이는 허위 발언을 한 건 6분 빠른 9시33분“이라며 ”엠바고 해제 전이면 방송사들이 영상을 내놓기 전인데 박홍근 원대는 누구로부터 받았을까“라고 적었다.

이어 ”정언유착이 있었다는 합리적 의심이 사실이 아님을 밝힐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출처를 밝히는 것“이라며 ”피하지 말고 떳떳하게 밝히길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비속어 논란에 대한 윤 대통령의 사과가 필요하단 목소리도 나온다.

이용호 의원은 라디오에서 ”발언에 대한 진상파악이 있고 나서는 어떤 형태로든 비속어 문제에 대한 입장 표명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행 비대위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비속어 부분이 있다면 그것은 사과해야 된다는 입장“이라며 ”대통령께 강요할 수는 없지만 그건 국민과 야당에 대한 예의“라고 했다.


류길호기자 rkh615@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