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소비자연합 "가성비 앞세운 대형마트 PB상품 10개 중 6개 가격 올랐다"
여성소비자연합 "가성비 앞세운 대형마트 PB상품 10개 중 6개 가격 올랐다"
  • 강나리
  • 승인 2022.10.06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 3사가 ‘가성비’를 내세우며 판매하는 자체브랜드(PB) 가공식품 10개 중 6개는 지난해보다 가격이 올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한국여성소비자연합에 따르면 지난 5월 3~13일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에서 1천374개 PB상품 중 가격 비교가 가능한 773개 상품을 분석한 결과, 466개(60.3%) 상품 가격이 인상됐다. 업체별로 이마트는 366개 상품 중 184개, 롯데마트는 263개 중 201개, 홈플러스는 174개 중 81개 상품의 가격이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롯데마트 요리하다’가 159개 제품 중 140개 제품 가격이 올라 인상된 상품 비율이 88.1%로 가장 높았고, 롯데마트 초이스엘(77.1%), 홈플러스 심플러스(60.0%), 이마트 노브랜드(55.6%), 이마트 피코크(54.3%)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소비자연합에 따르면 대형마트 3사의 PB상품 중 가격이 인상된 상품은 매년 증가 추세였다. 가격 비교가 가능한 PB상품 가운데 가격이 인상된 상품 비율은 올해 60.3%로 지난 2019년(13.1%) 대비 47.2%p, 지난해(31.5%) 대비 28.8%p 각각 상승했다.

여성소비자연합은 PB상품의 가격 증감률도 물가 상승 추세를 따라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가격 비교가 가능한 773개 PB상품의 지난해 동기 대비 평균 가격 증감률 6.8%였는데, 이는 지난 5월 기준 소비자물가지수 증감률인 7.6%와 비슷했다고 소비자연합 측은 설명했다.

업체별 지난해 동기 대비 PB상품 가격 증감률은 롯데마트(7.9%), 이마트(7.3%), 홈플러스(4.5%) 순으로 조사됐다. 품목별로 봤을 때는 식용유의 평균 가격 증감률이 26.9%로 가장 컸다. 이어 밀가루(25.2%), 김치·국수(16.5%), 설탕(12.9%) 순으로 확인됐다.

여성소비자연합 측은 “PB상품 가격이 지속해서 상승하고 있지만, 상품의 빠른 변경 등으로 인해 가격 비교가 어렵다”면서 “깜깜이 가격 인상을 지양하고 PB상품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고 물가를 안정시키는 가성비 상품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유통업체의 자율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