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란겔·정효근 활약…가스公, DB에 20점 차 대승
벨란겔·정효근 활약…가스公, DB에 20점 차 대승
  • 승인 2022.10.19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득점 16어시스트 ‘합작’
98-78…안방서 시즌 첫승
1승 1패로 공동 4위에 올라
샘조세프 벨란겔과 정효근이 득점, 리바운드, 어시스트 등 전방위적으로 활약한 프로농구 대구 한국가스공사가 원주 DB에 20점 차 대승을 거두고 시즌 첫 승을 따냈다.

한국가스공사는 19일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DB와 홈 경기에서 98-78로 이겼다.

사흘 전 시즌 첫 경기에서 전주 KCC에 72-81로 패한 한국가스공사는 1승 1패를 기록, 창원 LG·KCC·고양 캐롯과 함께 공동 4위가 됐다. DB는 개막 후 두 경기를 모두 졌다.

1쿼터부터 한국가스공사의 벨란겔과 DB의 이선 알바노가 각자 기량을 뽐내며 ‘필리핀 가드’끼리 자존심 싸움을 벌였다. 벨란겔이 6점 5어시스트, 알바노가 5점 4어시스트를 올린 가운데 29-26으로 한국가스공사가 1쿼터를 근소하게 앞섰다.

2쿼터부터 한국가스공사는 슈팅가드 자리에 195㎝ 포워드 신승민을 내보낸 ‘빅 라인업’으로 DB를 고전케 했다.

DB는 쿼터 시작 3분이 지난 시점 32-32 동점을 만든 후 전반 종료까지 추가 득점 없이 꽁꽁 묶였다.

그 사이 한국가스공사 신승민, 정효근, 이대헌 포워드진이 18점을 합작, 49-32로 간극을 벌였다.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두경민, 강상재 등 주축 자원이 모두 결장한 DB는 3쿼터 초반 유수 은도예의 덩크 시도를 막다가 김종규마저 네 번째 반칙을 저질러 벤치로 물러나는 악재마저 닥쳤다. 공격 부담이 가중된 알바노와 드완 에르난데스가 개인 기량으로 경기를 풀고자 무리한 슈팅을 던지기 시작했고, 실패한 슈팅을 한국가스공사가 잡아내 쉬운 속공으로 연결했다.

3쿼터 5분 30초가 흐른 시점 나온 에르난데스의 실책성 플레이를 은도예가 덩크로 연결하며 69-49, 20점 차를 만들었고, 이후 벨란겔이 3점, 신승민의 중거리슛을 연속으로 터뜨리며 DB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날 벨란겔과 정효근은 31득점·16어시스트를 합작했다.

DB는 이준희, 정호영, 박인웅 등 젊은 가드들이 4쿼터 초반 분전했지만, 점수 차를 뒤집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