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꾼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 TBC, 댄스 서바이벌 경연
춤꾼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 TBC, 댄스 서바이벌 경연
  • 황인옥
  • 승인 2022.11.23 2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춤신춤왕’26일 첫 방송
32강전 시작, 8강 토너먼트
TBC가 야심차게 기획한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 ‘춤신(神)춤왕(王)’이 2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요일마다 찾아온다.

문화예술의 도시, 대구는 스트릿 댄스의 본고장이기도 하다. 1980년대 중후반, 한국에 처음 스트릿 댄스가 들어올 때부터 1세대 댄서들이 활동한 대구는 전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댄스씬이 형성돼 왔으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무대에 이름을 날린 스타 댄서들을 배출하며 꾸준히 발전해왔다.

하지만 서울, 수도권으로 이동한 춤판과 코로나19 등의 영향으로 지역 댄스씬도 점점 위축돼 가고 있는데, 스트릿댄스의 본고장 대구에서 다시 한번, 화려한 춤꾼들의 무대가 펼쳐진다.

TBC ‘춤신춤왕’은 지난 10월부터 만 23세 이하 젊은 춤꾼들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 서울과 경기, 부산,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신청자가 몰려들었으며, 예심을 거쳐 추려진 32명의 춤꾼들과 함께 본선 경연이 시작됐다. ‘팝핀메트’와 ‘서키스트’, ‘만다’, ‘타이’ 등 지역의 프로 댄서 8명이 32강전과 16강전의 심사와 멘토를 맡았으며, 8강전부터는 코리아 갓 탤런트 2 우승자 ‘팝핀제이’와 한국 락킹의 전설 ‘락킹 칸’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춤꾼들이 마스터로 참여한다.

특히, 마스터로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세계적인 댄서 ‘크레이지 썬’과 ‘락킹 칸’은 20여 년 전 TBC가 제작한 댄스 프로그램 ‘힙합 코리아’에 출전했던 댄서들로, TBC ‘춤신춤왕’이 그때처럼 또 한 번 젊은 댄서들의 기회의 장이 돼 줄 것이란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번 경연은 32강전을 시작으로 16강전을 거쳐 8강부터는 토너먼트방식으로 치러지며, 최종 우승팀에게는 2천만 원, 준우승팀에게는1천만 원, 3위 두 팀에게는 각각 6백만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최근 넘쳐나고 있는 댄스 프로그램들이 자극적인 연출로 댄서들 간의 경쟁, 스토리에 치중하는 것과 달리 TBC ‘춤신춤왕’은 오로지 춤에 집중한다.

경연 방식 역시 퍼포먼스 중심의 타 프로그램과 달리, 프리스타일 배틀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데, 스트릿댄스와 다른 춤의 차이점이자 가장 큰 특징이 바로 즉흥성이기 때문이다.

TBC ‘춤신춤왕’에서는 음악에 맞춰 펼쳐지는 댄서들의 즉흥적인 배틀을 통해 생동감 넘치는 리얼 스트릿댄스의 매력을 발견할 수 있다.


황인옥기자 hi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