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299.7원 마감…넉달 만에 1300원 밑
환율 1299.7원 마감…넉달 만에 1300원 밑
  • 김주오
  • 승인 2022.12.01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월 연준 의장 “긴축 속도 조절”
하루 사이 환율 19.1원 급락
코스피 3개월 만에 2500대 ‘터치’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공식화하자 1일 국내 금융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급락하고 주가가 상승하는 등 훈풍이 불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9.1원 내린 달러당 1,299.7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이 1,300원 선 아래에서 마감한 것은 지난 8월 5일(종가 1,298.3원) 이후 약 4개월 만이다.

이날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7.8원 내린 1,301.0원에 개장한 뒤 장 초반 1,290원대로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보다 28.90포인트(1.17%) 오른 2,501.43에 개장했으나 점차 상승 폭이 줄어 7.31포인트(0.30%) 오른 2,479.84에 거래를 마쳤다. 코스피가 2,500대를 회복한 것은 지난 8월 19일 이후 3개월여만이다.

이날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은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 인상 속도 조절을 공식화한 파월 의장의 연설에 투자심리가 살아난 영향을 받았다.

파월 의장은 30일(현지시간)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그 시점은 이르면 12월 회의가 될 수 있다”며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빅스텝’(한 번에 0.5%포인트 금리인상)을 결정할 것임을 시사했다.

다만 코스피는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가 줄어들자 상승 폭을 반납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328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관은 2천252억원을 순매수했으며 개인은 2천762억원을 순매도했다.

국내 증시 대장주인 삼성전자는 장 중 1.61%까지 상승했으나 종가는 0.64% 상승한 6만2천600원에 그쳤다. LG에너지솔루션, 삼성바이오로직스, SK하이닉스, LG화학, 삼성SDI 등은 하락 마감했다.

업종별로는 건설업(2.20%), 증권(2.09%), 섬유·의복(1.36%), 금융업(1.16%) 등이 강세였으며 의료정밀(-1.56%), 화학(-0.64%)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06포인트(1.52%) 오른 740.60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484억원, 2천422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3천713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하루 동안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은 각각 8조7천195억원, 5조6천684억원으로 집계됐다.

김주오기자 kjo@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