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구본부 “화물노동자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
민주노총 대구본부 “화물노동자 업무개시명령 철회하라”
  • 김수정
  • 승인 2022.12.06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력투쟁대회 갖고 화물연대 지지
“안전운임제 확대가 유일한 희망
정부는 안전 확인 안된다며 반대
하루 8시간 일하면 사고 안 날 것”
14일 2차 투쟁서 정부 규탄 예고
다시-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총파업총력투쟁대회2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 총파업·총력투쟁대회가 6일 오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열린 가운데 노조원들이 화물총파업 투쟁 승리, 윤석열정부 노동탄압 분쇄 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영호기자 riki17@idaegu.co.kr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가 정부의 화물노동자 업무개시명령에 대한 반발 강도를 높이며 지속 규탄 행동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대구본부는 6일 오후 대구 수성구 국민의힘 대구시당 앞에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화물노동자들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이날 집회를 통해 오는 14일 화물연대 지지를 위한 2차 투쟁대회를 개최하는 등 지속적인 정부 규탄 행동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물연대 파업이 13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화물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정부와의 강대강 대치로 노정 관계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달 2일에는 전국건설노조가 화물연대의 파업을 지지하며 동조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건설·산업 현장을 중심으로 노동계의 파업 규모가 보다 확대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이길우 민주노총 대구지역본부장은 이날 대회사를 통해 “이번만큼은 제대로 싸워서 안전운임제 확대하고, 집에 안전히 돌아가고 싶다는 것이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유일한 희망”이라며 “그 희망이 무엇이 잘못됐기에 화물 노동자들이 귀족노조, 강성노조, 불법을 저지르는 집단이란(으로 불린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김동수 화물연대 대경본부장도 “정부는 (안전운임제가) 안전에 효과가 없다며 반대를 하고 있다. 자본들은 물류비를 너무 부담해서 안전이 확인되지 않는 안전운임제는 안된다고 버티고 있다”면서 “하루 20시간, 18시간을 일하는 사람이 어떻게 제대로 운전을 하겠는가. 화물 노동자들도 8시간만 일한다면 아마 사고 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동자로서의 먹고 살길을 제도화해달라고 요구할 때는 ‘너희(화물연대)는 노동자가 아니고 사업자’라며 요구를 귀담아듣지 않다가 물류 대란이 일어나니까 업무개시 명령을 내리면서 강제노동을 하라고 한다”며 “더 이상 이렇게 살 수는 없다. 죽을힘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수정기자 ksj1004@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