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세레머니’ 부탁 칠곡 백혈병 소녀에 후원 봇물
‘손흥민 세레머니’ 부탁 칠곡 백혈병 소녀에 후원 봇물
  • 박병철
  • 승인 2022.12.14 12: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봉송 아이와이씨앤시 회장 1천만원 쾌척
칠곡군수직 인수위원 계좌 개설·모금 활동
교직원·학생, 손 편지·카드섹션 통해 응원
꿈
지난 13일 순심여고친구들과 교직원이 카드섹션으로 김재은 양을 응원하고 있다.
한 백혈병 소녀가 월드컵 16강전을 앞둔 손흥민 선수에게 백혈병 환우를 위한 골 세리머니로 ‘손가락 7’포즈를 부탁하며 SNS에 올린 사연이 알려지면서 후원이 쇄도하고 있다.

주인공은 김재은(칠곡군 순심여고·15) 양으로 SNS를 통해 손 선수에게 항암치료의 고통과 경제적 어려움을 전하며 왼손으로 숫자 7을 그리는 ‘럭키칠곡’세리머니로 희망과 행운을 불어넣어 달라고 했다.

김 양의 글은 인기 게시물에 등록되며 많은 네티즌의 공감을 얻었지만, 대표팀이 경기에서 패하고 손 선수가 골을 넣지 못하자 소녀가 바라던 기적은 무산되는 듯 보였다.

하지만 한부모 가정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 양을 돕겠다는 천사들이 나타나면서 김 양이 쏘아 올린 작은 공이 나눔 나비효과라는 기적을 불러일으켰다.

백혈병 아들을 둔 어머니와 폐 이식으로 새로운 생명을 얻은 40대 가장은 물론 학교 친구와 학부모 등 각계각층에서 김 양을 돕기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서울 아이와이씨앤시(주) 이봉송 회장은 “치료에 작은 도움이라도 됐으면 좋겠다”며 1천만 원을 쾌척했다.

김재욱 칠곡군수는 SNS를 통해 “재은이에게는 여러분의 온정이 희망이고 삶의 동력이다. 많은 관심과 따뜻한 정을 보내줄 것”을 호소하며 지역 사회의 동참을 끌어냈다.

아들이 백혈병에 걸린 칠곡군청 팀장과 폐를 이식받아 건강을 회복한 주무관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또 백혈병으로 아들을 잃은 어머니도 김 양 돕기에 나섰고 칠곡군수직 인수위에 참가했던 위원들은 계좌를 개설하고 모금 활동을 펼쳤다.

연평도 포격전 참전용사 권준환(50사단 예비군 중대장) 씨는 대학 초빙 강연료를 기부했고 칠곡군 주둔 주한미군 장병도 김 양 돕기에 나섰다.

이와 함께 학교 친구들과 교직원은 손 편지와 카드섹션으로 쾌유를 기원했고 졸업생 학부모인 정근섭 씨는 500만 원을 보냈다.

이 밖에 칠곡군 기업가 모임인 세경회와 왜관MG새마을금고도 모금 활동에 동참했고 칠곡군 샛별어린이집 원생들은 고사리손으로 모은 동전을 보탰다.

김 양의 아버지 김동진 씨는 “딸의 아픔을 함께하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재은이가 병마를 떨쳐버리고 어려운 이웃을 도우며 받은 사랑을 돌려줄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병철기자 pbcchul@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