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영업 일부 폐업, 사전 인가 받아야”
“은행 영업 일부 폐업, 사전 인가 받아야”
  • 윤정
  • 승인 2023.04.09 2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은행법 시행령 개정 예고
일부 양도할 때도 같은 기준 적용
입법예고 후 9월 22일 시행 예정
앞으로 국내 은행이 영업의 중요한 일부를 폐업하거나 양수나 양도하려면 금융위원회의 인가를 받아야 한다.

금융위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은행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입법예고를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 2021년 한국씨티은행이 소매금융의 단계적 폐지(청산)를 결정한 것을 계기로 마련됐다.

당시 금융위는 한국씨티은행의 이런 결정이 금융위 인가 대상인지 검토했으나 현행 은행법이 은행업의 ‘전부 폐업’만 인가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어 일부 폐업은 인가 대상이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금융위는 지난달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중요한 일부’의 폐업에 대해서도 금융위의 인가를 받도록 은행법이 개정됐으며 ‘중요한 일부’의 기준에 대해서는 은행법 시행령에서 구체화하도록 위임됐다.

이번 은행법 시행령 개정안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중요한 일부를 ‘자산액·총이익을 기준으로 전체의 100분의 10 이상에 해당하는 영업 부문인 경우’로 구체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일부 폐업뿐 아니라 영업을 일부 양도하는 경우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한다.

영업 양수의 경우 자산액과 총이익 기준에 더해 인수할 부채액이 부채총액 대비 100분의 10 이상에 해당하는 경우에도 금융위 인가를 받도록 개정했다.

이러한 내용이 담긴 은행법 시행령 개정안 입법예고는 이달 10일부터 내달 22일까지 실시된다.

개정안은 법제처 심사 및 국무·차관회의 의결을 거쳐 올해 9월 22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