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2금융권 “2분기 기업·가계 신용 위험 커질 것”
은행·2금융권 “2분기 기업·가계 신용 위험 커질 것”
  • 윤정
  • 승인 2023.04.26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금융기관 대출행태 조사
시중은행과 이외 금융기관들은 올해 경기 하강과 이자 부담 등으로 2분기 기업과 가계의 신용위험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이 26일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국내은행이 예상한 2분기 신용위험지수는 35로, 1분기(33)보다 2포인트(p) 높아졌다.

신용위험지수 변화를 대출 주체별로 보면 1분기보다 가계(42)와 중소기업(28)이 모두 3p씩 올라갔다. 대기업(6)의 경우 신용위험에 변화가 없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신용위험은 실물경기 둔화, 일부 취약 업종과 영세 자영업자의 채무상환 능력 저하 등에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가계의 신용위험도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 부담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 분기보다 커질 것으로 예상됐다”고 설명했다.

저축은행 등 비은행 금융기관들도 설문조사에서 2분기 대출자들의 신용위험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업권별로 상호저축은행(40), 신용카드회사(14), 상호금융조합(43), 생명보험회사(34)에서 모두 2분기 신용위험지수가 중립 수준(0)을 크게 웃돌았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10일부터 21일까지 204개 금융기관(국내은행 18·상호저축은행 26·신용카드 8·생명보험사 10·상호금융조합 142)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