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네덜란드 ‘반도체 동맹’ 구축 나선다
한국-네덜란드 ‘반도체 동맹’ 구축 나선다
  • 이창준
  • 승인 2023.12.07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대통령 11~15일 국빈 방문
삼성·SK 등 국내기업들 동행
반도체 대화체 신설·MOU 체결
공동사업 발굴 등 협의 추진
이재용·최태원과 ASML 방문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1∼15일 네덜란드 국빈 방문 시 한국과 네덜란드가 반도체 분야 동맹에 나선다.

윤 대통령은 1961년 수교 후 첫 국빈 방문을 통해 네덜란드와 반도체, 방위 산업, 원전, 첨단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다고 대통령실이 7일 브리핑에서 밝혔다.

네덜란드는 반도체 연구개발과 설계, 제조장비 등 주요 밸류체인(가치사슬)마다 다양한 기업이 포진된 반도체 강국이다.

초미세 공정에 필수인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생산하는 기업인 ASML과 세계 최고의 원자층증착(ALD) 장비 업체인 ASM, 차량용 반도체 세계 선두주자인 NXP 등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갖추고 있다.

윤 대통령의 이번 방문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와 다수의 반도체 소재·장비 업체도 동행하는 이유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함께 남동부 벨트호벤 소재 ASML 본사를 찾는다.

최신 노광장비 생산 현장을 시찰하고, ASML 등 주요 반도체 기업인들과 함께 전문인력 양성, 차세대 기술 연구·개발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피터 베닝크 ASML 최고경영자(CEO)는 윤 대통령과 일정을 함께한다.

외국 정상으로서 반도체를 생산하는 ASML ‘클린룸’을 둘러보는 것은 윤 대통령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과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간 회담 및 업무 오찬에서도 반도체가 중점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네덜란드 첨단 장비와 한국의 첨단 제조역량을 결합해 반도체 가치 사슬의 상호보완성을 극대화하고자 한다”며 “정부, 기업, 대학을 아우르는 ‘반도체 동맹’ 구축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한 ‘반도체 대화체’ 신설, 양해각서(MOU) 체결, 공동사업 발굴 협의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대화체는 양국 경제부 간 협의체라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양국은 또 국방·방위산업 고위급 교류와 방산 기업간 협력 촉진 방안을 물색하고, 양국 외교·안보 분야 전략적 소통 채널도 강화한다.

네덜란드와 반도체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국내 방위산업 역량 강화에도 기여해 방산 수출 시장 확충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는 게 김 차장 설명이다.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에 맞서 경제안보 대화체를 신설하고, 원전을 포함한 무탄소에너지, 퀀텀, 인공지능(AI), 스마트농업 분야 협력 강화 방안도 찾는다.

미래 세대의 교류·협력 기반 확대를 위해 한·네덜란드 워킹홀리데이 참여 인원 확대 방안도 협의한다.

윤 대통령은 이번에 빌럼 국왕 부부가 주관하는 공식 환영식 및 왕궁 리셉션, 친교 오찬 및 국빈 만찬뿐 아니라 뤼터 네덜란드 총리와의 단독 면담 및 정부 오찬 등을 소화한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