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배한홍 교수, 식물의 소리 감지 과정·반응 연구
영남대 배한홍 교수, 식물의 소리 감지 과정·반응 연구
  • 남승현
  • 승인 2024.02.12 2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IC 한빛사에 논문 등록
“전달 과정의 원리 밝힐 것”
영남대
영남대 생명공학과 배한홍 교수팀(왼쪽부터 알리사자드 교수, 배한홍 교수, 박수빈 학생)

영남대 생명공학과 배한홍(59)교수가 ‘식물의 소리 감지’와 관련해 발표한 논문이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한빛사’에 등록됐다.

해당 논문은 지난해 12월 생명공학 분야 국제저명저널 ‘어드밴스드 리서치 저널’(Journal of Advanced Research, 영향력지수(IF) 12.822)에 게재된 ‘분자렌즈를 통한 식물 음향학의 메카노바이올로지의 이해: 기작과 미래 전망’이다.

영남대 생명공학과 알리사자드 교수(40), 티야기안시카 교수(35), 박수빈(27) 박사과정 학생이 공동 제1 저자, 배한홍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했다.

식물은 눈과 코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식물이 곤충으로부터 공격을 받으면 휘발성 물질을 배출하는데 이러한 물질을 식물이 가진 코로 탐지하여 방어 준비를 하며, 주위 식물에 반사되는 빛의 종류에 따라 경쟁 식물을 눈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소리를 감지하는 귀의 역할에 대한 연구는 세계적으로 소수 그룹만이 연구를 수행하고 있을 뿐 아직 미비하다. 배 교수 연구팀은 소리(음파)라는 기계적 신호가 식물세포에서 감지되는 과정과 그 후에 일어나는 반응을 체계적으로 연구했다.

배 교수는 “소리를 이용한 식물 연구 결과를 활용해 스트레스에 강한 식물, 유용 물질의 생산, 식물의 생육촉진, 수확 후 관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적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향후 소리(음파)라는 신호가 식물에서 인지되고 전달되는 정확한 기작을 밝히는데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 교수의 주요 연구 분야는 ‘분자대사공학’이다. 모델식물인 애기장대를 이용해 소리신호의 인지 및 전달기작을 연구하고 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