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조선호텔 중식당 협업 팔보채·난자완스 출시
이마트, 조선호텔 중식당 협업 팔보채·난자완스 출시
  • 강나리
  • 승인 2024.03.31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는 즉석조리 코너 ‘키친델리’가 조선호텔 중식당과 협업해 1만원대 팔보채·난자완스 등 2종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키친델리와 조선호텔 셰프가 협업한 신제품 2종은 ‘팔보채 RECIPE BY 조선호텔(530g)’과 ‘난자완스 RECIPE BY 조선호텔(503g)’로, 전국 이마트 키친델리 매장에서 각각 1만2천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합리적인 가격에 전문 레스토랑 수준의 맛과 품격을 가진 즉석조리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지난해 11월부터 레시피 개선 작업에 착수했다. 고물가에 외식이나 배달 음식 대신 대형마트의 델리 코너를 한 끼 식사의 대안으로 찾는 고객이 늘어나는 상황에 주목해, 가족 식사 메뉴로 선호도가 높은 중화요리의 품질 강화에 우선적으로 나서게 됐다.

이마트 델리 바이어와 피코크 중식 전문 함동우 셰프가 웨스틴 조선 서울의 중식당 홍연의 레시피를 기반으로 이마트 전용 상품을 개발하고, 조선호텔 셰프팀이 최종 감수를 진행했다.

특히 협업 상품 중 팔보채는 기존 키친델리에서 연간 30만개가량 판매되는 인기 상품을 업그레이드 한 것이다. 기존 상품 대비 해산물 함량을 50% 증량한 것은 물론, 최적의 식감을 위해 원재료 커팅 방식과 데침 정도까지 변경하는 등 총 4번에 걸친 샘플 테스트를 통해 최종 레시피를 확정했다.

갑오징어, 새우, 죽순, 표고, 브로콜리, 청경채, 홍피망 등 다양한 재료를 호텔 레시피를 활용한 비법소스로 볶아낸 것이 특징으로, 취식 직전에 뿌려 먹을 수 있는 고추기름을 동봉해 풍미를 강화했다.

신제품 난자완스는 정통 방식으로 튀기듯 구운 고기완자와 죽순, 표고버섯, 만가닥버섯, 홍피망 등을 호텔의 레시피가 담긴 소스와 함께 볶아냈으며, 후첨 참기름을 동봉해 고소한 풍미까지 느낄 수 있다. 뚜껑을 벗긴 후 용기 그대로 전자레인지에 약 4분 조리하면 된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이마트] 팔보채, 난자완스 진열하는 직원 모습
이마트 ‘키친델리’가 조선호텔 중식당과 협업해 1만원대 팔보채·난자완스 등 2종을 출시했다. 사진은 직원이 팔보채, 난자완스 신상품을 진열하는 모습. 이마트 제공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