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매장 생필품 167개 가격 상승…1년간 평균 9%↑
유통매장 생필품 167개 가격 상승…1년간 평균 9%↑
  • 강나리
  • 승인 2024.03.31 17: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들이 대형마트나 슈퍼마켓 등에서 많이 구매하는 상당수 생활필수품의 판매가가 지난 1년 새 큰 폭으로 올라 장바구니 부담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한국소비자원의 생필품가격보고서에 따르면 이달 말 기준 생필품 11개 품목 306개 상품 가운데 지난해 같은 달보다 판매가가 뛴 상품은 167개다. 가격이 낮아진 상품은 126개, 가격 변동이 없는 것은 13개였다. 전체적으로는 평균 1.5% 올랐으나 가격이 오른 상품의 평균 상승률은 9.0%에 달했다.

소비자원이 집계한 생필품 가격은 대형마트(이마트·농협하나로마트)와 슈퍼마켓(롯데슈퍼·GS더프레시), 백화점(현대·신세계백화점), 편의점(CU·GS25·세븐일레븐) 등 전국 500여개 유통 매장 판매가격을 평균한 것이다. 유통채널별로 제공하는 할인 혜택까지 고려한 실제 소비자 구매액이다.

품목별로 보면 곡물가공품 54개 상품 가운데 28개가 지난해보다 값이 더 비싸졌다. 시리얼, 즉석 덮밥, 소면, 밀가루, 부침가루 등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 28개 제품 평균 상승률은 4.4%였다.

과자·빙과류는 24개 상품 중 17개, 수산물 가공품은 11개 중 8개, 양념·소스류는 38개 중 27개의 판매가가 올랐다. 가격이 오른 상품의 평균 상승률은 과자·빙과류 7.1%, 수산물 가공품 9.1%, 양념·소스류 9.8%였다. 양념·소스류에서는 설탕·소금 등 필수 조미료 판매가가 지난해보다 10~20%나 올랐다.

일반 생활용품으로 분류되는 가사·위생용품은 77개 중 45개 판매가가 상승했다. 평균 상승률은 8.8%였다. 마스크와 비누, 생리대, 종이 기저귀 등 가격이 많이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수산물의 경우 고등어와 오징어는 판매가가 하향 안정세를 보인 반면 갈치 가격은 상대적으로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갈치 냉동(100g)은 2천910원에서 3천227원으로 10.9%, 갈치 생물(100g)은 4천63원에서 4천875원으로 20.0% 각각 상승했다.

20개 상품 중 9개 판매가가 오른 채소류도 상품별로 가격 편차가 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흙대파(500~800g)의 이달 평균 판매가는 5천565원으로 지난해 3월 가격(3천666원)보다 51.8% 비싸게 판매되고 있었다. 상승률은 조사 대상 306개 제품 중 가장 높다.

반면 흙쪽파(48.8%↓), 시금치(250~400g·25.4%↓), 밤고구마(100g·18.9%↓), 양파(1.5㎏·16.2%↓) 등은 판매가가 많이 내렸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