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350원대 돌파 ‘연중 최고점’
원·달러 환율 1350원대 돌파 ‘연중 최고점’
  • 강나리
  • 승인 2024.04.02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경제지표 호조 영향
2일 원·달러 환율이 1천350원대까지 오르면서 연중 최고점을 경신했다. 미국의 경제지표가 호조를 보이면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2.7원 오른 1,352.1원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1월 1일(1,357.3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전날보다 5.3원 오른 1,354.7원으로 개장해 장 초반 1,355.9원까지 올랐다가 오후 들어 1천350원 초반대까지 밀려났다.

미국의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시장 예상치를 웃돈 것으로 나타나 미국 기준금리 조기 인하에 대한 기대가 줄고 위험자산 선호 심리도 둔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증시는 약세를, 글로벌 달러가 강세 흐름을 나타냈다.

다만 고점 인식에 따른 수입업체 매도 물량이 나오면서 환율 상승 폭이 제한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주 발표될 미국의 고용지표 등에 대한 경계 심리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강나리기자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