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총리·수석급 전원 사의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총리·수석급 전원 사의
  • 이기동
  • 승인 2024.04.11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민생 안정 최선 다할 것”
인적쇄신·국정기조 변화 전망
대통령실 ‘야당과 협치’ 시사
한덕수 국무총리가 제22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관련기사 참고)

대통령실 이관섭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을 비롯해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도 11일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총선에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섭 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총선 결과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정 쇄신’에 인적 쇄신이 포함되는지에 대한 질문에 “선거 결과를 보셔서 아시겠지만 국민의 뜻을 받들자면 국정을 쇄신하는 게 당연하고 국정을 쇄신한다는 것은 인적 쇄신이 선행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비서실은 비서실장과 정책실장, 전 수석이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다만 안보실은 제외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총리도 대통령께 구두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말한 경제와 민생 안정이 야당과의 협조와 소통에 나서겠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해도 좋다”고 답했다.

지난 10일 실시된 22대 국회의원 총선거는 더불어민주당과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이 175석을 얻으며 압승했고, 국민의힘과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는 108석을 얻는 데 그쳤다.

총선 참패에 대해 책임을 지고 한덕수 국무총리가 제 22대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으며, 대통령 비서실장·정책실장·수석비서관 전원도 11일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대대적인 인적 개편도 예고되는 가운데 윤 대통령이 다음 달 10일 취임 2주년을 앞두고 그동안 고수해온 국정 운영 기조에 상당한 변화를 줄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이기동기자 leekd@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