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 '작심비판'...SNS로 국힘·한동훈 연일 맹공
홍준표 대구시장 '작심비판'...SNS로 국힘·한동훈 연일 맹공
  • 임상현
  • 승인 2024.04.12 1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하루 두번이나 국민의 힘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낭한 글을 SNS에 올리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홍 시장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 데리고 와서 배알도 없이 그 밑에서 손뼉치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며 여당을 강하게 질책했다.

이어 “그런 노예근성으로 어떻게 이 험한 세상을 살아갈 수 있겠나. 자립, 자강할 생각은 털끝만치도 안 하고 새털같이 가벼운 세론 따라 셀럽이 된 대한민국 특권층 1% 밑에서 찬양하며 사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렇게는 살지 않는다. 내 힘으로 산다. 내 힘으로 살다가 안 되면 그건 내 숙명”이라며 “호랑이는 굶주려도 풀은 먹지 않고 선비는 아무리 추워도 곁불은 쬐지 않는다”고 적었다.

홍 시장은 오전에는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을 향해 “용산만 목매어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당이 됐다”며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도 안 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했다.

또 “당 안에서 인물을 키우거나 찾을 생각은 하지 않고 당 밖에서 셀럽을 찾아 자신들을 위탁하는 비겁함으로 이당은 명줄을 이어간 것”이라며 “우리가 야심차게 키운 이준석도 성상납이란 어처구니없는 누명을 씌워 쫓아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제 70대가 넘는 노년층 지지에만 걸구(乞求)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을까. 청년정치를 외치면서 들어온 그 애들은 과연 그 역할을 해 왔을까”라며 묻고 “이번 총선을 바라 보면서 내가 30여 년 보낸 이 정당이 날지 못하는 새로 또 전락하고 있는 게 아닌지 참 안타깝다”고도 했다.

전날에도 “당 지지율 4%로 폭망한 당을 살려달라는 요청을 뿌리치지 못해 경남지사를 사퇴하고 탄핵 대선을 나갔다”라며 “당시 패배할 게 뻔하자 당이 선거비용 환수 못 받는다고 지원을 줄여 선거비용이 문재인, 안철수의 절반 정도밖에 안됐고 TV토론도 도와주는 사람이 없어 원고없이 즉흥적으로 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언론도 문재인, 안철수 위주로 작성하고 나는 군소정당 후보들과 같이 1단 기사로 취급돼 선거기간 내내 15%만 득표해 선거비용 보전만 해달라고 빌었다”면서 “24.1%를 득표해 선거비용 보전을 받게 돼 당이 재정 파탄을 면하게 해준 국민에게 고마워했다. 그렇게 살린 당”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이 당을 보수언론에서 주장하듯이 없어지도록 그냥 놔뒀더라면 지금처럼 무기력한 웰빙 정당이 되지 않았을 건 데 돌아보면 참 후회되는 일”이라고 적었다.



임상현기자 shlim6268@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