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IST·경북대·충남대 공동연구, 눈 깜짝할 새 태양전지 전기전도성 높여
DGIST·경북대·충남대 공동연구, 눈 깜짝할 새 태양전지 전기전도성 높여
  • 김종현
  • 승인 2024.05.14 2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 밀리초 빛 노출로 열처리
전자 등 전하 이동 수명 연장
광전소자에 확대 응용 기대감
DGIST 최종민 교수
(왼쪽부터) DGIST 최종민 교수, 이언지 박사과정생, 경북대학교 임창용 교수, 충남대학교 임종철 교수. 디지스트 제공.

DGIST 에너지공학과 최종민 교수팀이 ‘PbS Quantum Dot(이하 ‘황화납 퀀텀닷’)’ 태양전지의 전기전도성을 단시간에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제시했다. 경북대학교 에너지화학공학과 임창용 교수팀, 충남대학교 에너지공학과 임종철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전기전도성 향상을 위해 장시간 소요가 필요한 열처리 과정을 대체하여 일정한 간격을 두고 순간적으로 강한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펄스 형태’의 빛을 이용, 전기전도성을 높이는 방안을 발견했다. 향후 황화납 퀀텀닷 태양전지 생산 및 상용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차세대 태양전지 개발을 위해 나노사이즈 반도체 물질로 자외선, 가시광선, 근적외선, 단파적외선 등 태양 빛의 파장대 중 다양한 부분을 흡수할 수 있고, 용액공정으로 인한 저렴한 공정비용, 우수한 광전기적 특성 등을 가지고 있는 황화납 퀀텀닷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최종민 교수팀은 황화납 퀀텀닷 표면에 발생할 수 있는 결함 형성을 억제하기 위해, 수 밀리세컨드의 짧은 시간 동안 빛을 노출해 열처리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연구팀이 제안한 ‘펄스 형태 열처리 기법’은 수 밀리세컨드의 단시간 내에 강한 빛을 통해 열처리 과정이 완료되기에 표면 결함 발생을 억제하고, 전류를 발생시키는 전하(전자, 정공)의 이동 수명을 연장하는 등 기존의 방식의 단점은 극복하면서 고효율을 달성하는 기술이다.

DGIST 에너지공학과 최종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기존 양자점 열처리 공정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는 신규 열처리 공정을 개발해 태양전지의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며 “또한, 파급효과가 우수한 양자점 공정을 개발로 향후 양자점이 활용되는 다양한 광전소자에 확대 응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Small’에 온라인 게재됐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