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소장파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
與 소장파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
  • 이지연
  • 승인 2024.05.15 21: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목회 ‘총선 패배’ 입장 발표
“공정·상식 무너지고 있음에도
정부는 부응 못했고 당은 무력”
한동훈 책임론엔 회의적 시각
“이재명은 대선 지고도 당 대표”
국민의힘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 소속 이재영 간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 앞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소장파 모임인 '첫목회' 소속 이재영 간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 앞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젊은 정치인들이 총선 패배와 관련해 성찰하면서도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책임론에 대해선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소장파(少壯派) 모임인 ‘첫목회’가 15일 “비겁함을 통렬히 반성한다”는 입장을 냈다.

첫목회는 김재섭(서울 도봉갑) 당선인을 비롯해 4·10 총선에 출마했던 30·40대 정치인 20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주로 수도권 ‘험지’에 도전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부터 이날 오전까지 진행한 ‘끝장 밤샘토론’을 연 뒤 가진 브리핑에서 “국민이 바랐던 공정과 상식이 무너지고 있음에도 정부는 부응하지 못했고 당은 무력했다. 우리는 침묵했다”고 말했다.

첫목회는 총선 참패 원인으로 △이태원 참사에서 비친 공감 부재의 정치 △‘연판장 사태’ 분열의 정치 △‘강서 보궐선거’ 아집의 정치 △‘입틀막’ 불통의 정치 △‘이종섭 전 호주대사 임명’ 회피의 정치 등을 꼽았다.

모두 윤석열 정부와 당내 주류인 친윤(친윤석열)계가 주도한 일련의 사태들이다. 첫목회가 무너졌다고 언급한 ‘공정과 상식’은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후보 당시 내세웠던 시대정신이다.

첫목회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보수정치의 재건을 위해 용기 있게 행동하겠다. 오늘을 우리가 알고 있던 공정이 돌아오고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이 돌아오는 날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박상수(인천 서갑) 전 후보는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 취임사를 모두 읽어봤고 2022년 그 모습이 그대로 있었다면 우리가 국민에게 이렇게 버림받을 일이 없을 것이라는 데 공감했다.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후보는 ‘채상병 사건’에 대해선 “공수처에서 수사하고 있다. 수사 결과를 기다려보고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특검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이승환(서울 중랑을) 전 후보는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이 처의 현명하지 못한 처사라고 사과했고 검찰이 수사 중”이라며 “이 두 가지가 없었다면 강하게 입장을 냈겠지만 진행 중이라 지켜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첫목회는 한동훈 총선 패배 책임론과 관련해서는 회의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박 전 후보는 “여러 사건은 어떤 한 인물의 책임이 아니라 날줄과 씨줄처럼 엮여있다. 앞으로도 사건을 중심으로 들여다볼 생각”이라고 했다.

이 전 후보는 “패장이 전당대회에 나가는 게 맞는지가 궁금한 것 같은데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대선 지고도 당 대표 됐다. 특정인을 두고 출마하라, 말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재영(서울 강동을) 간사는 “우리는 전당대회 룰을 ‘당원투표 50%·일반 국민여론조사 50%’로 바꿀 것과 집단지도체제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비대위가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연기자 ljy@idaegu.co.kr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구, 아00442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많이 본 기사
영상뉴스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최신기사